이재명 "김연경 당당함 부러워…사진보며 조바심 다잡는다"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지사는 '배구여제' 김연경 선수에 대해 "그 근거 있는 당당함을 아낌없이 예찬할 수밖에 없다"며 "제 여정도 그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연경 선수의 통쾌한 포효가 참 부럽고 멋지다. 스스로에 대한 신뢰, 최선을 다해왔다는 자부심이 있으니 누가 뭐래도 거리낄 것이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스포츠 선수들의 그 한없는 집중력을 늘 동경한다"며 "수많은 잡념을 밀어내고 고된 훈련을 감내하는 일, 사방의 압박감을 이겨내고 준비한 것을 후회 없이 쏟아내는 일. 우리의 삶도 이런 인내와 도전의 끊임없는 반복"이라고 했다.
 
이어 "정치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며 "기득권의 저항과 반발이 거세도 국민과 시대의 목소리에 집중해야 하고, 온갖 마타도어의 강을 건너야 하며 중심을 잃지 않고 실력을 증명해야 국민의 두터운 신뢰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쉴 틈 없는 일정과 난무하는 공방 속에도 정신을 바짝 차리고 직시해야 할 것은 '절박한 국민의 삶을 바꾸는 일'이라는 간명한 정치의 사명"이라며 "(김연경 선수의) 사진을 보며 마음 한켠 버리지 못한 조바심과 복잡함을 다잡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