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3점 도사' 커리, 골든스테이트와 4년 계약 연장

커리가 골든스테이트와 재계약했다. [사진 골든스테이트 인스타그램]

커리가 골든스테이트와 재계약했다. [사진 골든스테이트 인스타그램]

미국프로농구(NBA)의 '3점 슛 도사' 스테픈 커리(33)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재계약했다. 
 
미국 ESPN에 따르면 커리는 골든스테이트와 2억1500만 달러(약 2450억원)에 4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 초대형 계약이다. 2017년 골든스테이트와 5년간 2억100만 달러 계약을 했던 커리는 NBA 역사상 처음으로 두 차례 2억 달러 이상 계약 선수가 됐다. 
 
커리의 2021~22시즌 연봉은 4580만달러(약 520억원)인데, 새로운 계약이 이뤄질 경우 다섯 시즌 동안 총 2억6100만 달러(약 2990억원)를 받는다. 
 
커리는 2009~10시즌부터 골든스테이트 유니폼을 입었다. 12시즌간 뛰었다. 이 기간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3회, 최우수선수(MVP)는 2회 기록했다. 지난 시즌인 2020~21시즌에는 정규리그 63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32득점 5.5리바운드 5.8어시스트를 올렸다. 정규리그 득점 1위, 3점 슛 1위(5.3개)였다. 한편 커리는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미국 남자 농구대표팀에 제외됐다. 그가 일찌감치 불참 의사를 밝혀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