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좋좋소’ 예영과 다른 매력 보여줄게요” 진아진의 인턴파서블

“몰래 서로 상부상조 하지 않을까요.” (배우 한창현)
“아빠랑 경쟁해야 하면 너무 슬플 것 같아요.” (배우 진아진)
 
아빠와 딸이 정직원 자리를 놓고 인턴 경쟁을 벌인다는 JTBC스튜디오의 새 웹드라마 ‘인턴파서블’ 두 주연 배우가 극중 부녀간의 숨 막히는 회사생활에 대해 내놓은 답변이다. 
 
지난 달 28일 첫 방영된 인턴파서블은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지만 매번 고비를 겪는 딸 지우와 대기업 은퇴 후 경비원을 하다가 계약이 종료된 아빠 진국의 이야기다. 둘은 같은 회사에 인턴으로 지원해 합격한다. 다소 판타지스러운 설정이긴 하지만 이른 은퇴를 한 부모 세대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자식 세대의 현실과 갈등을 반영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큰 작품이다. 
 
극중 아빠 역할을 맡은 한창현(49)은 데뷔 25년 만에 주인공을 맡았고, 진아진(24)은 웹드라마 ‘좋좋소’ 이후 또다시 인턴 역에 도전해 관심을 모았다. 이들을 지난 달 30일 상암동 중앙일보 건물에서 만났다.  
 
인턴파서블 포스터 [JTBC 스튜디오]

인턴파서블 포스터 [JTBC 스튜디오]

 

"25년간 단역만 300편, 평생 꿈 이뤄졌다"

배우 한창현 [사진 뿌리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창현 [사진 뿌리엔터테인먼트]

 
손님 3, 운전기사, 소대장, 담임선생, 교도관 4, 경찰 1…. 1996년 데뷔한 배우 한창현이 그동안 300개가 넘는 작품에 출연하며 주로 맡은 역할이다. 아주 운이 좋으면 조조연, 대부분 단역이었다. 이번 작품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도 ‘또 그런 역할이겠거니’ 생각했다고 한다. 주인공임을 알았을 땐 몇 초간 온몸이 경직돼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평생 꿈이 이뤄진 순간이었어요. 집에서 소식을 함께 들은 아내가 ‘정말 주인공이 맞느냐’고 계속 묻더군요. (웃음)” 가장 기뻐한 사람은 열다섯 살 딸이었다. 20년이 넘게 무명 생활이 이어지면서 연기를 그만둬야 하나 고민할 때 마다 “아빠가 배우로 남는 게 좋다”고 말해준 팬이다.
 
어렵게 만난 첫 주연 ‘진국’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딸과의 경쟁도 마다치 않는 생존형 캐릭터다. 오랜 무명생활을 한 그와 공통점이 많다. 그는 “연기가 없는 날이 더 많아 가장으로서 조금이라도 보탬이 돼야 했다”면서 “물류 창고에 있는 주방 가구, 장판 배달부터 아이크림 상·하차, 배달, 진열까지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자존심 버리고 딸과 인턴 경쟁을 벌였던 진국처럼 그동안 아무리 작은 역할이라도 가리지 않았다”면서 “정말 단순하지만 하나밖에 모르는 사람이라 여기까지 온 것 같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퇴근길 차 안에서 홀로 슬픈 발라드를 듣는 시간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연기 연습 시간이다. “힘들게 알바를 하고 난 직후에도 음악만 틀어놓으면 금세 멜로 영화 주인공처럼 감정이 잡혀요. 언젠가는 관객들 펑펑 울리는 그런 역할을 꼭 하고 싶어요.”
 

"죽을 때까지 안주하며 살기 싫어"

배우 진아진 [사진 진아진 인스타그램]

배우 진아진 [사진 진아진 인스타그램]

 
진아진은 올 초 웹드라마 ‘좋좋소’에서 중소기업 입사 첫날 브이로그를 찍는 등 당돌한 신입사원 이예영 역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같은 인턴이지만 예영과는 다른 성격을 가진 친구라 또 다른 면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인턴이라는 역할보다는 주인공의 성격에 집중해 봐달라”고 당부했다.  
 
평소의 그에겐 좋좋소의 예영과 인턴파서블의 지우가 섞여 있다고 한다. 그는“촬영 현장에선 예영이처럼 활발하고 좋은 에너지가 나오고, 집에 있거나 친구들이랑 있을 땐 조금은 내성적인 지우랑 더 비슷하다”고 했다.  
 
‘좋좋소’가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 첫 작품이지만, 알고 보면 그도 연기생활 7년차다. 진아진은 그 7년이 ”배우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힘들지 않았다. 운이 좋았다”고 말한다. 처음 배우를 꿈꾸게 된 것은 초등학교 5학년 때였다. 난생 처음 영화관에서 ‘하모니’를 봤는데 사람들이 우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은 게 계기였다. 그는 “어렸을 때 남자는 태어나서 세 번 운다고 했는데 아저씨들도 영화관에서 울고 있으니까 놀랐었다”면서 “영화의 영향력이 참 크구나 하는 생각을 그때 강렬하게 했다”고 말했다.
 
그에게 연기는 삶에 생동감을 주는 힘이다. 
“연기는 하다 보면 산이 있고 또 어느 정도 됐다 하면 다른 산이 있어요. 계속 부족한 점을 마주하죠. 전 죽을 때까지 어떤 문제점을 맞닥뜨리고 그걸 해결하며 살고 싶어요. 무언가에 안주하며 살고 싶지 않아요. 연기는 계속 저를 도전하게 만들어요. ”
 
그가 상상하는 10년 뒤 자신의 모습은 밤하늘에 항상 떠 있는 ‘저게 별인가 인공위성인가 하는 무언가’다. 
“그때는 지금보다 더 성숙한 연기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반짝이다가 금방 사라지는 별똥별 같은 거 말고 그냥 은은하게 매일 떠 있는 존재가 되고 싶어요.”
 
스튜디오 룰루랄라가 만든 더존비즈온 웹드라마 인턴파서블은 수요일과 토요일 오후 6시 ‘룰루랄라 스토리랩’유튜브에 업로드 된다. 총 4부작으로 7일 완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