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경륜 이혜진, 2라운드 진출 실패

한국 사이클 여자 단거리 간판 이혜진(왼쪽). [EPA=연합뉴스]

한국 사이클 여자 단거리 간판 이혜진(왼쪽). [EPA=연합뉴스]

올림픽 첫 메달에 도전했던 사이클 이혜진(29·부산지방공단스포원)이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이혜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트랙 여자 경륜 패자부활전에서 1조 3위에 그쳐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경륜은 쇼트트랙처럼 기록이 아닌 순위가 중요한 경기다. 250m 실내 벨로드롬 트랙 6바퀴를 돈다. 첫 3바퀴까지는 전기 자전거를 탄 유도 요원의 뒤를 따라가며 속도를 올린 뒤 남은 세 바퀴에서 승부를 가린다. 이혜진은 5위에서 3위까지 치고 올라갔으나, 한 명을 더 제치지 못했다.
 
앞선 1라운드 경기에서 5명 중 3위에 그쳐 패자부활전으로 밀려났던 이혜진은 2위 안에 들지못해 최종 탈락했다.
사이클 경륜에 출전한 이혜진. 박린 기자

사이클 경륜에 출전한 이혜진. 박린 기자

 
이혜진은 지난해 세계트랙사이클선수권 여자 경륜 은메달을 목에 걸고 세계랭킹 1위까지 올라 한국 올림픽 첫 사이클 메달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코로나 19 여파로 유럽에서 열린 대회에 참가하지 못했고, 아쉽게 올림픽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