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표정에 어울리는 말은?"…일본은 '김연경 놀이'에 빠졌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을 올림픽 4강 무대에 올려놓은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의 활약에 A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맞붙었던 일본의 네티즌들도 반했다. 시합에는 졌지만, 김연경의 폭발적인 플레이에 열광하고 있다.
 
5일 현재 일본 온라인커뮤니티와 SNS 등에선 김연경 선수의 사진이 온라인상 유머 있는 그림을 의미하는 일명 '밈'(meme)으로 발전하고, 이 사진과 어울리는 말을 써넣는 놀이문화가 확산하고 있다.
 
가장 화제가 된 사진은 지난달 31일 한·일전 경기 중 찍힌 김연경의 모습이다. 1세트에서 득점을 한 뒤 선수들을 격려하던 중이었다. 이소영 선수의 등에 손을 올리며 몸을 맞추고 눈을 마주치고 있는데, 얼핏 추궁하거나 강렬한 눈빛을 쏘아대는 것처럼 보인다.
 
 '배구 여제' 김연경.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V

'배구 여제' 김연경.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V

 
일본 네티즌들은 김연경의 사진에 "어제 일본전은 연습경기야 알겠지?" "다음엔 너한테 달렸어, 알겠어?" "괜찮아 난 최강이야" 등의 멘트를 달며 경기에 대해 조언을 하는 것으로 묘사하기도 하고, "나라를 위해 죽을 각오가 되어 있나?" "화내지 않을게 솔직하게 말해봐" 등 추궁하는 듯한 의미의 멘트를 달기도 했다.
 
다른 네티즌은 "경기 중에는 엄마라고 부르지 말라고 했지?"라는 멘트를 달며 선수들의 맏언니로 '엄마'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을 지적하기도 했으며, "왜 견적 내는데 세시간이나 걸려?" "서류를 오늘까지 만들어놓으라고 했을 텐데요" 등 회사에서 상사가 부하직원에게 하는 업무지시를 묘사하기도 했다.
 
"케로로 중사 DVD 반납 오늘까지야, 알아?" "빨간 선을 자르라고 했지?" "집 나갈 때 에어컨 끄라고 했지?" "처음에..(하하).. 같이 달리자고..(하하)..했지?..(하하)" "어제 냉장고에 있던 케이크, 먹었지?!" 등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묘사하기도 했으며, "나도 당황할 때 김연경 언니가 진정하라는 말을 듣고 싶다" "일본을 응원하면서도 동시에 김연경도 응원했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박서준이 배구경기 뛰는 줄 알았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한편 김연경의 외모가 일본에서 인기를 끄는 한국 배우 박서준과 닮았다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현지 한류 전문매체 와우코리아 등에 따르면 일본 네티즌들은 김연경과 박서준의 눈빛과 군살 없는 얼굴 윤곽선 등이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김연경을 보면 박새로이(JTBC 드라마 '이태원클라스' 캐릭터)가 떠오른다" "김연경을 볼 때마다 박서준이 떠올라 경기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박서준이 배구시합에 나선 것 같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경기 뒤 일본 트위터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엔 김연경의 이름이 올랐고, 일본의 대표적인 뉴스포털 사이트 '야후 재팬'에도 김연경의 뉴스가 상위권을 점령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