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배관에 보일러 수리…무더위 속 재능기부 나선 소방관들

전기·용접·배관, 도배·장판, 보일러. 전문적 기술이 필요한 분야인 데다 예산이 만만치 않아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가정에서는 쉽사리 엄두를 내지 못한다. 이런 가정을 돕기 위해 충남지역 소방관들이 동호회를 구성하고 자원봉사에 나섰다. 각자 보유한 재능으로 주민들을 돕자는 취지다.
 
지난 5월 충남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대원들로 구성된 재능기부동호회 '119청년회장' 회원들이 홍성군의 한 가정을 방문해 수도시설을 고치고 있다. [사진 충남소방본부]

지난 5월 충남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대원들로 구성된 재능기부동호회 '119청년회장' 회원들이 홍성군의 한 가정을 방문해 수도시설을 고치고 있다. [사진 충남소방본부]

 
5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충남지역 소방관으로 구성·운영 중인 재능기부 동호회는 10개로 회원은 184명이다. 지난 5월 재능기부를 시작한 이들이 6월까지 지원한 가정은 76가구에 달한다. 도배·장판 등 시급한 일부터 드론 조종과 심리 상담까지 분야도 다양하다. 벽지 교체 등 주거환경 개선과 식재료 구입 등 봉사활동에 필요한 비용(350만원)은 동호회원들이 월급에서 쪼개 자발적으로 모금했다.
 

주거환경 개선·식재료 구입 비용 자발적 모금

태안소방서 직원들도 구성된 ‘희망家꾸미’ 회원 20명은 지난 6월 19일 태안군 태안읍 삭선리의 한 가정을 찾아 낡은 벽지와 장판을 교체했다. 오래된 주택이라 작업은 사흘간 이어졌다. 회원들은 깨진 유리와 찢어진 방충망도 수리했다. 봉사활동 소식이 알려지면서 가세로 태안군수가 현장까지 찾아와 동호회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대원으로 구성된 ‘119 청년회장’ 동호회는 5~6월 두 달간 장애인 가구 8곳을 방문, 수도시설 수리 등 생활민원을 해결했다. 천안서북소방서 여성 소방공무원으로 이뤄진 ‘정우회’ 회원 30명은 최근 순천향대 천안병원을 찾아 단체로 헌혈하고 헌혈증(30장)을 위급한 환자를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지난 6월 19일 충남 태안소방서 직원들로 구성된 재능기부동호회 '희망家꾸기' 회원들이 태안읍의 가정을 방문, 봉사활동을 마친 뒤 가세로 태안군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충남소방본부]

지난 6월 19일 충남 태안소방서 직원들로 구성된 재능기부동호회 '희망家꾸기' 회원들이 태안읍의 가정을 방문, 봉사활동을 마친 뒤 가세로 태안군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충남소방본부]

 
당진소방서 ‘관창(보이는 창문)’ 동호회는 치매 어르신이 사는 가구 54곳에 화재 경보기와 소화기를 설치했다. 혼자 사는 어르신이 늘면서 화재사고 때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계룡소방서 ‘건강한 한 끼’ 동호회는 지체장애인 가구 13곳에 밑반찬을 제공하고 대화를 나누면서 심리적인 안정을 도왔다.
 

다문화 가정 어린이 조종 교육 등도 준비 

재능기부 동호회 가운데 ‘119드론단’은 다문화 가정 어린이를 대상으로 조종 교육, ‘파이어스 밴드’와 ‘FILO레크레이션팀’은 요양시설 공연을 준비 중이다. ‘화목보일러 스플링클러팀’은 날씨가 추워지기 전 무료로 소방시설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충남소방본부와 산하 소방서 직원들로 구성된 10개의 재능기부 동호회 회원들은 지난 5월부터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사진은 충남소방본부 119상황실 모습. [사진 충남소방본부]

충남소방본부와 산하 소방서 직원들로 구성된 10개의 재능기부 동호회 회원들은 지난 5월부터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사진은 충남소방본부 119상황실 모습. [사진 충남소방본부]

 
충남소방본부 류일희 소방행정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봉사활동에도 제약이 많다”며 “출동과 구조 등으로 바쁜 데다 무더위까지 겹친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재능기부에 나선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