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소상공인 채무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 검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월 말까지 설정돼 있는 금융권 채무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 등 금융지원에 대해 9월 중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소상공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추가 지원 방안을 예고했다. 홍 부총리는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중 희망회복자금과 상생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은 9월 말까지 90% 집행하겠다”며 “하반기 조세 및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 등 지원 방안을 검토해 8월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코로나19 이후에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새 비즈니스모델 창출 등 근본적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상공인의 신규 디지털 판로 개척 및 수입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해 구독경제 시장 참여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밀키트 모델 등 구독경제 모델 유형을 제시하고, 플랫폼 바우처 등 다양한 전용 바우처도 신설해 민간 쇼핑몰 입점, 판매·물류비용, 구독상품 꾸러미 개발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4차 확산과 방역 강화로 경제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완만한 회복세에 있던 소상공인 매출이 음식·숙박업 등 대면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재차 타격을 받는 양상”이라며 “과거 확산 시 소상공인 매출·심리 등 모든 지표가 동반 위축되는 경향이 있었으나 이번에는 온라인 매출 증가 등에 힘입어 전체 카드매출 지표는 아직까지는 양호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최근 소상공인 매출 지표는 지난해 12월 넷째 주 75.2(2019년=100)에서 올해 7월 첫째 주에 102.6으로 회복했다가 7월 둘째 주 97.1, 7월 셋째 주 93.7로 하락하고 있다. 최근 카드매출액은 지난 5월 전년 동월 대비 5.5%, 6월 7.6%로 증가 흐름을 이어가고 코로나19 4차 확산이 시작한 7월에도 7.9% 증가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