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장 "직장내괴롭힘 전체교육" 유족 "조의금 돌려달란 말 들어"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학내 청소노동자 사망에 대해 유족과 동료들에게 직접 사과하며 "직장 내 괴롭힘 전체 교육을 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서울대 행정관 대회의실에서는 열린 청소노동자, 유족과의 간담회에 자리에서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왼쪽에서 세번째)이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에서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청소노동자, 유족 등과의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정 서울대 총장(왼쪽에서 세번째)이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에서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청소노동자, 유족 등과의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 총장은 "이런 자리를 일찍 마련하려 했으나 고용노동부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서 조사한 이후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면서 "피해를 본 노동자에게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를 전한다. 지난 2일에 밝힌 것처럼 대학에서 안전하게 일을 할 수 있도록 신경 쓰고 근로 환경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동부 조사보다 저희는 조금 더 넓게 근로자 인권이나 문화, 전체적으로 중간 관리자와 현장에 계신 분들 관계도 봐야 한다"면서 "관악사만의 문제가 이날 서울대 전체 기관에서 일하는 분들이 계시고 서울대 전체가 반성하는 계기기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지난달 30일 노동부는 서울대 기숙사 청소 노동자들의 필기시험과 회의용 복장 강요 의혹에 대해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의금 돌려 달라는 말까지 들어. 동료 불이익 없길"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에서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청소노동자, 유족 등과의 간담회에서 숨진 청소노동자의 남편인 이 모 씨로부터 서울대 청소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연서명 결과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에서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청소노동자, 유족 등과의 간담회에서 숨진 청소노동자의 남편인 이 모 씨로부터 서울대 청소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연서명 결과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사망한 청소노동자의 남편 이모씨는 "2차 가해에 대해 말 안 할 수 없다. 학교 판단이 조금 빨랐으면 저희 가정이 우격다짐으로 얻어내려는 불쌍한 사람으로 비치지 않았을 것이다. 직원 중 한 분은 제가 싫다고 조의금을 돌려달라는 말도 했다"며 울먹였다.
 
이씨는 "학교에 원하는 것은 딱 한 가지로 아내와 같이 일한 동료들이 용기 내 증언했다. 그분들이 정년까지 불이익받지 않고 일할 수 있고 학교가 그들이 필요한 존재라는 것을 인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서울대시설분회가 연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 연명서 전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인력 확충과 서울시 생활임금 지급 등 실질적 처우개선책 수립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서울대시설분회가 연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 연명서 전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인력 확충과 서울시 생활임금 지급 등 실질적 처우개선책 수립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간담회에 앞서 서울대 학생들과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대 청소 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연서명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4일까지 진행한 처우 개선 요구 연서명에는 8000명 넘는 개인들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법률·노동·교수·시민단체 312곳이 참여했다. 이들은 서울대 측에 직장 내 괴롭힘을 한 안전관리팀장 징계, 산업재해 공동조사단 만들기, 청소·경비노동자 인력 충원 등을 요구했다. 이 서명은 오 총장에게 전달됐다.  
 
앞서 지난 2일 서울대 총장이 사과문을 발표한 뒤 기숙사 관장 노모 교수와 기획시설 부관장인 남모 교수는 서울대 총장단에 기숙사 보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