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예선 일정 변경… 한국에게 유리해져

지난 6월 열린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전에서 승리한 축구 대표팀. [뉴스1]

지난 6월 열린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전에서 승리한 축구 대표팀. [뉴스1]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일정이 일부 변경됐다. 한국에겐 유리한 결정이다.
 
대한축구협회는 "9월 7일 원정 경기로 열릴 예정이던 레바논전을 홈 경기로 치르고, 내년 1월27일 국내에서 갖기로 했던 경기가 레바논 원정 경기로 바뀌었다"고 5일 밝혔다. 축구협회는 지난 7월 레바논축구협회에 일정 변경을 요청했고, 아시아축구연맹(AFC)가 승인했다.
 
월드컵 최종예선은 6개국이 홈 앤드 어웨이로 치른다. 한국-레바논 홈 경기는 내년 1월로 예정됐다. 하지만 추운 날씨 때문에 경기를 치르는 데 어려움이 있고, 레바논축구협회도 이를 받아들였다.
 
황보관 협회 대회기술본부장은 "1월 국내 홈 경기는 추운 날씨 때문에 부상 위험이 높고, 경기력에도 문제가 있어 파울루 벤투 감독과 협의해 일정 변경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예선 조편성 이후 기자회견에서 대답하는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예선 조편성 이후 기자회견에서 대답하는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한국은 지난달 최종예선 조 추첨 결과 이란, 아랍에미리트(UAE),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 등 중동국가 5개국과 A조에 속했다.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팀끼리 플레이오프를 펼친 뒤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 진출팀을 가린다.
 
한국은 2경기씩 다섯 차례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데 모두 홈에서 경기를 치른 뒤 중동 원정을 떠나는 스케줄이었다. 유럽파 선수들의 경우 시차 적응 및 이동거리가 길다는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조치로 9월에는 홈 경기(2일 이라크, 7일 레바논)만 치르고, 1월 27일(레바논)-2월 1일(시리아) 일정은 원정 2연전으로 치르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