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에다 곧 광복절 연휴…거리두기 4단계 연장 유력

5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4·3단계 조처의 연장여부가 6일 발표된다. 연장이 유력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중심지인 수도권에서 반전이 일어나지 않은 데다 비수도권에서는 오히려 급격한 확산 양상을 보이면서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결과에 따라 더 강력한 방역 조처가 추가될 수 있다. 
 

정부, 6일 오전 거리두기 발표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 거리두기는 수도권에는 ‘4단계’가, 비수도권은 ‘3단계(대전 4단계)’가 각각 시행 중이다. 이번 단계 적용 기간은 오는 8일 자정까지라 정부와 전국 17개 시·도는 연장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도권에는 최고강도인 4단계가 4주째 내려졌지만, 확진자 수가 정체다. 또 비수도권은 ‘풍선효과’ 우려에 지난달 27일부터 일괄 3단계로 상향했으나 도무지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776명으로 보고됐다. 거리두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지역사회 발생환자는 1717명이었다. 8월 1일~5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환자는 1413.8명이다. 지난주(7월 25일~29일) 대비 73.6명 감소한 수치다. 찔끔 줄었다. 방역당국은 정체기로 판단하고 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언제든 늘어날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언제든 다시 환자가 늘어날 수 있다. 연장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현재 전파력이 센 델타(인도)형 변이가 우세종이다. 검출률이 60%를 넘었다. 여기에 ‘7말 8월 초’ 휴가철 이동량 증가도 문제다. 그간 1~3차 유행 때 경험으로 보면, 이동량이 올라가면, 신규 환자가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이동량은 2억3415만건(7월 26일~8월 1일)에 달한다. 직전 주 대비 3.6%(811만건) 늘었다. 올 초보단 34% 증가한 수치다. 더욱이 8월 15일 광복절 연휴가 얼마 남지 않았다.
수도권 지역에 새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 4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2일 서울의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수도권 지역에 새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 4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2일 서울의 한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추가방역 조처 도입검토 

‘정체기’라지만 매일 1000명 넘게 환자가 쏟아지고 있다. 그만큼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퍼져 있다는 의미다. 감염경로를 아직 알 수 없는 확진자는 10명 중 3명 가까이 된다. 4일 오후 열린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서도 연장 의견이 다수였다고 한다. ‘오후 6시 3인 금지’와 같은 핵심 방역수칙도 그래도 유지다.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을 제한하는 다른 방역수칙이 추가될 수 있다. 4단계는 초고강도 조치다. 하지만 옛 거리두기 2.5단계(최고강도 직전 단계)보다 느슨하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현 3단계는 더 완화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백브리핑에서 “(개편) 거리두기 체계를 시행한 지 한 달 정도 됐다. (그간) 현장에서 보완 필요성에 대한 (여러) 의견이 있었다”며 “일부 세부 미비점을 보완하는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이 발생한 5일 다수의 확진자가 나온 수성구 욱수동의 한 교회 출입문에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뉴스1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이 발생한 5일 다수의 확진자가 나온 수성구 욱수동의 한 교회 출입문에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뉴스1

 

심각한 비수도권 

비수도권 상황이 심각하다. 이날 비수도권 지역 신규 환자 수는 692명으로 4차 대유행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지역사회 환자 중 40.3%를 차지했다. 대구·부산에서는 100명 넘게 나왔다. 교회, 태권도장, PC방, 학원, 실내체육시설 등 일상에서 퍼지고 있다. 비수도권 유일 4단계가 적용된 대전도 70명이다. 대전은 중증환자 병상이 ‘0개’다. 경남도 심상치 않다. 비수도권은 생활치료센터, 중환자 치료병상 등 확보에 나섰다. 앞으로 4단계 격상 시·도가 늘어날 수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4차 유행은 지역사회 숨은 감염자와 높아진 이동량, 델타 변이 유행 등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방역 조치가 여전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