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50억 협박한 다희, 올해 별풍선만으로 7억 벌었다

걸그룹 ‘글램’ 출신 다희가 BJ 김시원으로 활동하며 올해 7억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

 
[사진 다희 인스타그램]

[사진 다희 인스타그램]

별풍선 수익을 집계하는 ‘풍투데이’에 따르면 7일 김시원은 연간 차트 15위에 랭크됐다. 올해 그가 받은 별풍선은 모두 1007만9028개에 이른다.
 
아프리카TV 유료 아이템인 별풍선은 개당 1개에 100원으로, 김시원이 올해 받은 별풍선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10억790만2800원이다. 별풍선을 현금화할 때 수수료 30%를 제하면 약 7억원 이상의 현금 수익이 발생한다.  
 
별풍선 이외에도 수익이 있다. 계좌 이체를 통한 후원금과 유튜브 수익이 추가된다.  
 
그룹 ‘글램’의 멤버였던 다희는 지난 2014년 지인 모델과 함께 배우 이병헌과 술을 마시며 나눈 음담패설을 휴대폰으로 촬영한 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며 50억원을 요구해 이슈가 됐다. 이 때문에 협박 혐의로 고소당해 1심 선고에서 실형을 받았다. 이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감형됐다. ‘글램’은 2015년 해체됐다.  
   
다희는 2018년 김시원으로 개명하고 아프리카TV BJ로 변신해 대중 앞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