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채용서 '페미' 물은 면접관 "표정 보게 마스크 벗어라"

[KBS 뉴스9 캡처]

[KBS 뉴스9 캡처]

한 중소기업 면접에서 면접관이 회사 업무와 연관이 없는 페미니즘에 대한 입장을 물으면서 “표정을 보고 싶으니 마스크를 내려 달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KBS ‘뉴스9’ 보도에 따르면 20대 취업준비생 A씨는 지난 7일 한 전자상거래 업체 면접에 참여했다. 그런데 면접관으로부터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말씀해 달라”는 말을 들었다. 특히 면접관은 “이 질문 하는 동안 당신 얼굴 톤을 보고 싶다”라고 하면서 마스크를 내려 달라는 요구까지 들었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KBS 인터뷰에서 “면접관이 ‘우리한테 거짓말을 하는 건지 보겠어’ 이런 것 같았다”고 말했다. A씨는 “내가 당황하자, 면접관은 다른 지원자들에게도 똑같이 물었던 질문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면접 과정 중 채용 공고에 나와 있던 마케팅 관련 질문은 거의 없었고, 페미니즘 관련 질문만 계속 이어졌다는 게 A씨 주장이다. A씨는 “너의 사상을 검증하고 싶다, 이런 생각인 것 같았다. 면접장에서 그렇게 당당하게 물어보는 자체가 ‘내가 차별받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는 “청년들의 일반적인 생각을 듣고자 했던 것이고, 페미니즘 용어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페미니즘 질문 도중에 마스크를 내려 달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