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손준성 임명, 靑비호세력 있었다…민주당서도 엄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대선후보 100분 토론에 참석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대선후보 100분 토론에 참석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이 제기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대검찰청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에 엄호세력이 있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쳐 파장이 예상된다.
 
추 전 장관은 14일 MBC '100분 토론'을 통해 방송된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다른후보 이낙연 전 대표의 '손 검사에게 문제가 있었다면 법무부 장관 때 인사조치했어야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로비도 있었고 당에서도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며 "청와대 안에서도 (엄호세력이) 있었다. (이 전 대표가 당대표시절) 그런 분위기를 만들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다른후보 박용진 의원이 '누가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검사의 인사를 청탁했나'라고 묻자, 추 전 장관은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당이 저지른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제가 지금 말씀드리면 인사 논란으로 문제가 바뀌어 이슈가 엉뚱한 곳으로 간다"고 한발 물러섰다.
 
이어 "8월에 인사가 있었고 인사 로비가 강력히 있었다. 그런데 제가(법무부 장관이) 제청권자이지, 인사권자는 아니지 않느냐"며 "제청권자가 할 수 있는 도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했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또 "지난해 11월 판사 사찰 문건이 감찰로 드러나서 한창 감찰 중이었다"며 "그런데 당에서 (이낙연) 당대표가 당·정·청 협의라는 이름으로 '국면을 전환해야 한다' '재보선을 준비해야 한다' '이슈를 경제이슈로 전환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해서 '청와대도 어쩔 수 없다'는 말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재직 당시 고발장을 작성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넘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손 검사는 이날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김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히며 해당 내용을 부인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