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말고 동거할까? 10명중 6명 "만족" 이들이 결혼안한 이유

일러스트 강일구

일러스트 강일구

결혼을 하지 않고 함께 사는 '동거'를 택한 사람 10명 중 6명은 '동거인과의 관계에 만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한 사람이 '배우자와의 관계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비율보다 소폭 높았다.
 
15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지난해 10~11월 만 19~69세 이하 국민 중 동거를 하고 있거나 동거 경험이 있는 사람 3007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동거하는 사람들이 상대와의 관계에 '만족'하는 비율은 63%로 나타났다. 같은 해 진행된 가족실태 조사에서 나타난 배우자 관계 만족도(57%)보다 6%포인트 높았다.
 

동거이유? 20대 "결혼 이르다" 30대 "집 없어서" 

결혼 대신 동거를 택한 이유는 연령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20대는 '아직 결혼하기에는 이르다고 생각해서'라는 응답이 38.6%로 가장 많았고, 30대는 '집이 마련되지 않아서'(29.6%), 40대와 50대는 '형식적인 결혼제도에 얽매이기 싫어서'(각각 33.7%, 48.4%), 60세 이상은 '결혼하기에는 나이가 많아서'(43.8%)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응답자들은 동거의 긍정적인 면으로 88.4%가 '정서적 유대감과 안정감'을 꼽았다. 그 뒤로 '상대방 습관·생활방식 등에 대한 파악으로 결혼 여부 결정에 도움'(84.9%), '주거비 등 공동부담으로 경제적 부담이 적음'(82.8%), '각자의 독립적 생활이 존중됨'(65.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女 "자녀, 명절·가족 부담 없다"…男의 2배

특히 긍정적 측면에 대한 응답 중 '자녀를 낳아야 한다는 부담이 없다'와 '명절 및 가족행사 등 부담이 덜하다'는 답은 남녀 간 격차가 크게 벌어졌는데, 여성들이 두배가량 더 높게 이를 긍정적인 면으로 꼽았다. '자녀'는 남성 18.9% 여성 35.3%, '명절'은 남성 17% 여성 31.4%가 동의했다. 
 
동거할 때 가사나 돌봄을 남녀가 동등하게 하느냐는 질문에는 '시장 보기, 식사 준비, 청소 등 가사 노동'은 70%가 함께 한다고 답했는데, 결혼한 사람들보다 43.4%포인트 높았다. '자녀 양육과 교육'은 61.4%가 동등하게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결혼한 사람보다 22.2%포인트 높았다.
 

최근 1년간 동거인과 갈등이나 의견 충돌을 겪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67%가 '있다'고 답했다. 같은 해 다른 조사에서 결혼한 사람들의 '배우자와의 갈등·의견충돌 경험'은 47.8%로 나타났는데, 동거인의 갈등이 결혼한 사람보다 19.2%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거로 인한 불편함에 대해 응답자의 50.5%는 '주택청약, 주거비 대출 등 주거지원제도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라고 답했고, '동거가족에 대한 부정적 시선'(50%), '법적 보호자로 인정받지 못한 경험'(49.2%) 등이 뒤를 이었다.
 

65.4% "수술동의서 작성 인정했으면" 

응답자들은 동거가족 지원 정책으로 '수술동의서 등과 같이 의료적 결정 시 법적 배우자와 동일한 인정이 필요하다'고 가장 많은 65.4%가 답했다. 이어 '동거관계에서 출생한 자녀에 대해 동일한 부모 지위 인정'(61.6%), '공적 가족복지서비스 수혜 시 동등한 인정'(51.9%), '사망, 장례 시 동거인을 법적 배우자와 동일하게 인정'(50.2%) 등으로 뒤를 이었다.
 
여성가족부는 이 조사결과 등을 바탕으로 동거인 관련 정책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미리 공개한 자료를 통해 "비혼 동거 가족이 사회적 편견과 차별 없이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전문가 등과 지속적인 논의를 거쳐 제도를 개선하고 정책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