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장병, 다친 용사들 도우려 10㎞ 달린다…'비대면 마라톤' 개최

천안함 생존 장병들이 군에서 다친 장병들을 돕기 위해 비대면 마라톤 대회를 국군의날인 다음 달 1일부터 3일간 개최한다. 천안함(PCC-772)의 아픔을 기억하기 대회명은 ‘772 run 군인을 위하여’로 정했다.
 
천안함 생존 장병들이 군에서 다친 장병들을 돕기 위해 비대면 마라톤 대회 '772 run 군인을 위하여'를 국군의 날인 다음 달 1일부터 3일간 연다. 천안함 전우회

천안함 생존 장병들이 군에서 다친 장병들을 돕기 위해 비대면 마라톤 대회 '772 run 군인을 위하여'를 국군의 날인 다음 달 1일부터 3일간 연다. 천안함 전우회

 
15일 천안함 전우회에 따르면 온라인(https://url.kr/gn58b2)으로 오는 17일까지 마라톤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달리기 구간은 제2연평해전 당시 북한군과 교전했던 참수리 357정 모형이 있는 전쟁기념관(서울 남영동)에서 출발해 퇴역 군함을 전시한 한강변 명소인 서울함공원(서울 망원동)까지 총 10.1㎞다.
 
다른 지방에서 참가를 원할 경우 자신이 달리고 싶은 구간을 정해 10km 정도를 달려도 된다. 비대면인 만큼 인증 방식은 자신의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달리기 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스트라바)이나 SNS(인스타그램) 해시태그로 대회 참여를 인증한다.
 
 
17일까지 온라인으로 3만원의 참가비를 낸 뒤 마라톤 참가를 신청하면 모자ㆍ타월ㆍ배지ㆍ배번표 등을 받는다. 이를 착용하고 대회 기간(10월 1일 9시~3일 20시) 중 자신이 편한 시간에 달리면 된다.  
 
이렇게 모은 후원금은 전액 부상 장병을 지원하기 위해 국방부에 기증할 계획이다. 안종민 천안함 전우회 사무총장은 “그동안 많은 국민이 천안함의 아픔을 공감하고 격려해주신 만큼 우리가 함께하면서 전우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다가 비대면 마라톤 대회를 열게 됐다”며 “국방부도 그런 뜻을 이해하고 물품(전자파 방지 스티커) 등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