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일 선거면 못이긴다, 2030은 국민의힘 뽑을지 고민중"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내년 선거가 정말 녹록지 않다"며 "내일이 선거라면 결코 이기지 못하는 정당 지지율을 갖고 있고, 젊은 세대에게서 멀어지는 경향성을 가지는 후보들이 더러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내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최근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제가 당 대표가 된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은 38~42%에 걸쳐 있는 경우가 많고, 더불어민주당은 3~4% 정도 낮은 경향성이 있다"며 "냉정하게 말하면 우리가 현재 상황으로 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수도권 외곽지역으로 40대가 많이 밀려나서, 경기는 열세가 기정사실로 했고 서울에서 약간 우세, 인천도 약간 열세로 선거 구도가 재편됐다"며 "2012년 대선 때보다 표가 잘 나올지 아직 상당히 비관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중앙일보 '2040 세대 성향 리포트' <"北에 왜 세금 퍼주냐" 집 없는 20대, 40대와 이렇게 갈라졌다, 2021년 9월 15일자> 기사를 언급하며 "탈원전 문제도 젊은 세대는 적극적으로 메시지 내길 기대하고 있고, 정책 결부된 부분이 있다. 그런데 지난 100일간 잘 담아내지 못했던 부분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통적 지지층인 60~70대 이상은 '이번에 선거로서 권력 교체 못하면 대한민국 망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재보궐선거 때도 엄청난 투표율로 지지해줬고, 대선에서도 훌륭한 역할 해줄 것이라 믿는다. 그런데 2030은 아직까지도 냉철하게 투표할까 말까, 국민의힘 지지할까 말까 고민한다"고 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 지지층은 앞으로 양분된 지지율을 가지고 간다"며 "20·30대와 60대 이상의 전통적 지지층이 결합해서 달려들 수 있는 어젠다가 있어야지만 묶어서 메시지를 낼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언급하며 "젊은 세대가 가장 답답해하는 것은 '텔레그램을 준 사람, 받은 사람은 있는데 왜 앞으로 안 나아가냐'라는 것"이라며 "당 입장에서는 난감한 상황이고, 동료 의원이 얽혀 있어서 조심스럽지만 이런 게 젊은세대가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지점이다. 명쾌하게 답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대선 선거 전체를 젊은 세대에 외주화할 수 있다"며 이번 대선후보 광고를 기성 광고기획자에 맡기지 않고 청년층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열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