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 예약한 文 "'광주형 일자리' 1호 신차, 힘찬 질주 응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캐스퍼’ 차량 온라인 사전예약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캐스퍼’ 차량 온라인 사전예약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현대차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를 사전 예약한 문재인 대통령이 "나눔이 협력으로 이어지고, 협력이 능력을 배가시켜 더 좋은 제품을 만들고, 국민들은 그 제품을 신뢰하는 아름다운 선순환이 시작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광주글로벌모터스 양산 1호차 생산 기념행사와 관련한 서면 축사에서 "광주형 일자리 '광주 글로벌 모터스'의 첫 번째 차 '캐스퍼'가 출시됐다"며 "성능에서 디자인까지 매력적인 캐스퍼에 국민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도 한 대를 예약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캐스퍼는 광주 시민과 노사, 이용섭 사장을 비롯한 지자체 관계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만든 자동차"라며 "이제 고용 창출 효과도 본격화될 것이다. 간접고용까지 포함해 모두 1만 2000개의 일자리가 생겨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애정까지 더해져서 국민들의 큰 관심을 불러왔다고 생각한다"며 "'광주형 일자리'는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열고 사람 중심 경제로 나아가는 길에 앞장서고 있다"고 했다.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사진 현대차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사진 현대차

이어 "국민과 함께 '광주형 일자리' 1호 신차, 캐스퍼의 힘찬 질주를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문 대통령의 캐스퍼 예약에 대해 언급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정말 광클하셨다.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공언해오셨고, 많은 노력을 기울여오셨기 때문에 이런 것들이 굉장히 중요한 모델이라고 생각하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개인적인 바람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에 가서 자전거를 타시는 모습이 노 전 대통령의 상징이 됐듯이, (문 대통령이) 퇴임 이후 고향에서 캐스퍼를 타시는 모습이 상징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