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여정 '타임 100' 선정…바이든·팀 쿡과 어깨 나란히

제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자 배우 윤여정. AP=연합뉴스

제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자 배우 윤여정. AP=연합뉴스

영화 ‘미나리’로 한국인 최초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됐다.
 
타임이 15일(현지시간) 발표한 ‘2021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명단에 윤여정은 영화에 함께 출연한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팀 쿡 애플 최고 경영자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윤여정은 지난 4월 영화 ‘미나리’ 순자 역으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아시아 배우로는 ‘사요나라’(1957)의 우메키미요시 이후 64년 만의 수상이다.  
 
윤여정은 ‘순자’역으로 미국배우조합상, 영국 아카데미상 등 세계 각국 유력 영화제에서 42관왕에 올랐다.
 
스티븐 연은 타임에 실린 추천사에서 “윤여정만큼 자신감 있는 사람들을 만나 본 적이 거의 없다. 그것은 깊은 곳에서 우러난 자신감이라고 생각된다”며 “이제는 전세계가 그의 존재를 알게 돼 기쁘다”고 했다.
 
윤여정은 선정 소식에 대해 “내가 늘 하던 일을 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은 한해였다. 100인에 내가 뽑혔다는 데 나도 놀라고 있다”며 “긍정적인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이었기를 바라며, 나보다 훨씬 훌륭한 분들과 같이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타임은 2004년부터 매년 아이콘(Icons)과 거물(Titans), 예술가(Artist), 선구자(Pioneer)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그 해 ‘영향력 있는 100인’을 선정한다.
 
이외에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해리 왕자와 부인 메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중국계 미국인 감독 클로이 자오, 미국의 체조선수 시몬 바일스, 일본의 야구선수 오타니 등이 이름을 올렸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