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과 S-OIL, “해외 청정수소 발굴하겠다” 수소 동맹

고정석 삼성물산 상사부문 사장과 류열 S-OIL 사장이 17일 서울 마포 S-OIL 본사에서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삼성물산]

고정석 삼성물산 상사부문 사장과 류열 S-OIL 사장이 17일 서울 마포 S-OIL 본사에서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삼성물산]

 
삼성물산과 S-OIL이 해외 청정수소 구하기에 나선다.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17일 S-OIL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사우디 등 해외에서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국내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연료전지 등 수소를 활용하는 사업과 친환경 바이오 연료 개발 등 신사업 분야도 협업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해외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청정수소 생산 프로젝트 개발부터 국내에 도입·활용하기까지 전반적인 사업 모델 개발과 글로벌 시장 정보 분석을 맡기로 했다. S-OIL은 원유정제, 석유화학 설비를 갖춘 에너지 화학 기업으로서 국내 생산시설 인프라를 효과적으로 결합해 수소와 바이오 연료 사업 공동 개발에 노력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친환경 사업 강화 기조 아래, 에너지 분야 파트너들과 수소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8월 남해화학, 한국남부발전과 해외 청정수소 도입과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9월에는 한국가스공사, 현대로템과 함께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에 참여했다. 

이번 S-OIL과의 협약으로 수소 분야 신사업 포트폴리오의 다변화도 꾀할 수 있게 됐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선제적으로 탈석탄 선언을 한 이래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개발 사업, 2차 전지 소재 공급도 강화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향후에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신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