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전국 고속도로 막히는 구간은…"정오~1시 정체 최대"

경부고속도로 자료사진. 뉴스1

경부고속도로 자료사진. 뉴스1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에는 귀성 차량이 몰려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정체는 정오부터 1시쯤 절정에 이른 뒤 오후 8~9시쯤 해소될 것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전망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기흥동탄∼남사 13㎞, 망향휴게소 부근∼옥산분기점 부근 22㎞, 대전터널∼비룡분기점 2㎞ 등 모두 41㎞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났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매송휴게소∼팔탄분기점 부근 10㎞,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10㎞, 서산∼운산터널 부근 4㎞ 등 24㎞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는 일산 방향 구리남양주요금소∼하남분기점 7㎞ 구간에서 정체가 발생했고,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신갈분기점∼용인 10㎞, 용인∼양지터널 부근 6㎞, 덕평휴게소∼호법분기점 1㎞ 등 17㎞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향 하남∼산곡분기점 5㎞, 중부3터널 부근∼경기광주분기점 부근 6㎞, 마장분기점∼모가 부근 6㎞, 대소분기점∼진천 부근 7㎞, 진천터널 부근 3㎞ 등 모두 27㎞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여주분기점∼감곡 부근 10㎞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10분, 울산 4시간 50분, 대구 4시간 10분, 광주 3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