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별다방도 델타변이엔…” 맨해튼 스타벅스 44곳 문 닫아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코로나19 델타변이의 확산으로 미국 경제의 중심가 뉴욕시 맨해튼의 식당ㆍ카페가 울상을 짓고 있다. 직장인들의 사무실 복귀가 늦어지면서 영업에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스타벅스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맨해튼에서 44개 점포를 영구 폐업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샌드위치 전문점인 프레타망제는 뉴욕시 60개 점포 중 절반만 문을 열었고, 프랜차이즈가 아닌 일반식당과 카페ㆍ술집도 다수 불을 끈 상태다.

올해 들어 백신 보급에 힘입어 소비자들의 외식 수요가 회복되고 있음에도 맨해튼 식당가가 어려움을 겪는 것은 맨해튼으로 출근하던 수백만 직장인 중 상당수가 여전히 돌아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국 뉴저지에서 바라본 뉴욕 맨해튼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저지에서 바라본 뉴욕 맨해튼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대형 금융사를 비롯한 주요 기업들은 당초 9월부터 정상 출근을 재개하기로 했다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이 계획을 최소 10월 이후, 늦으면 연말이나 연초로 미루고 있다.


특히 오피스 빌딩이 밀집된 미드타운 일대의 타격이 크다. 부동산 중개회사 뉴마크의 제프리 로즈먼은 NYT에 “다운타운이나 플랫아이언, 허드슨야드에는 오피스 외에 거주자들도 많지만 미드타운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CNBC 방송도 부동산 서비스회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를 인용해 2분기 현재 맨해튼 미드타운의 사무실(연면적 기준) 중 19%가 공실 상태라고 보도했다.

부동산 회사 카우프먼의 그랜트 그린스펀 수석부사장은 맨해튼 가먼트 디스트릭트의 경우 직장인 중 3분의 1만이 사무실에 돌아온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쉐이크쉑ㆍ파파이스 등은 임대료가 낮아진 상황을 이용해 오히려 맨해튼의 매장을 늘리고 있다고 NYT는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