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박효준, 마이애미전 2출루…안타에 고의사구까지

18일(한국시간) 마이애미 원정에서 2출루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탠 박효준. [USA 투데이=연합뉴스]

18일(한국시간) 마이애미 원정에서 2출루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탠 박효준. [USA 투데이=연합뉴스]

 
박효준(25·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멀티 출루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박효준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8번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전날 신시내티 레즈전(4타수 1안타)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안타로 시즌 타율을 0.175(종전 0.170)로 소폭 끌어올렸다. 피츠버그는 2-1로 승리했다.

박효준은 2회 첫 타석에선 유격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하지만 4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엘리에저 에르난데스의 2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전 안타로 1루를 밟았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엔 실패.

2-1로 앞선 6회 초 2사 3루에선 고의사구로 출루했다. 9번 투수 타석을 상대하기 위한 마이애미의 전략이었다. 피츠버그는 9번 대타로 들어선 윌머 디포가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돼 득점엔 실패했다. 박효준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선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피츠버그는 선발 투수 윌 크로우가 5이닝 3피안타 1실점 승리투수가 됐다. 6회부터 가동된 불펜은 4명의 투수가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