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남측위 "文대통령, 유엔서 대북제재 해제 적극 호소해야"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9월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9월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유엔총회에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측위는 18일 9월 평양공동선언 3주년을 하루 앞두고 낸 성명에서 "2018년 4.27 판문점선언에 이어 9월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지 3년, 역사적인 합의는 사라지고 풀리지 않는 남북관계는 경색을 넘어 대결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측위는 "문 대통령이 이번 유엔총회를 통해 한반도 종전에 대한 지지 호소를 넘어, 종전 평화 체제로의 실질적 전환을 위해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를 비롯한 적대 정책 철회를 적극적으로 호소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평화는 관리되는 것이 아니라 그 평화를 해치는 근본 구조를 바꿀 때 비로소 완성된다"며 "평화체제를 가로막는 낡은 냉전과 동맹의 질서를 극복해야만 전진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왜 북이 인도적 협력 제안에 호응이 없는지 다시 한번 돌아보고, 그에만 기댈 것이 아니라 근본적 문제에 깊이 들어가 무엇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의 열쇠인지 성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측위는 "우리 정부부터 정책 전환에 나서야 하며, 그것이야말로 평양공동선언의 합의를 되살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에 참석한다. 21일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맡아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