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만한 영화 없네"…OTT 환불 7일까지 가능, 단 예외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도 혼자 집에서 명절을 보내거나 비대면으로 가족을 만나는 이들도 많을 전망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기프티콘을 이용한 선물이나 넷플릭스와 같은 OTT 서비스의 이용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을 위한 ‘호갱’(호구+고객을 뜻하는 은어)되지 않는 법을 소개한다.

이벤트 기프티콘, 연장·환불 불가

A씨는 지난 1월 2일 3만200원짜리 케이크 기프티콘을 선물 받았다. 표시된 유효기한은 2월 1일까지였지만, 기간 내 사용을 하지 못 했다. 3월이 돼서 A씨는 공정위에 케이크 환불이 가능한지를 물었다. 공정위에 따르면 A씨의 경우 환불이나 유효기한 연장이 가능하다. 기프티콘을 포함한 ‘신유형 상품권’ 표준약관은 사용기한을 최소 3개월로 권고하고 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의 서비스 화면. [사진 카카오톡]

'카카오톡 선물하기'의 서비스 화면. [사진 카카오톡]

예외도 있다. 이벤트 응모나 추첨으로 받은 기프티콘은 유효기한 연장이나 환불이 불가능하다. 이 경우엔 표시된 기한까지 꼭 사용해야 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추석 명절 특성상 각종 이벤트로 인한 기프티콘 수령 건수가 늘어날 수 있는 만큼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매년 추석이 있는 9~10월에는 이 같은 소비자 상담 건수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무상 제공형 기프티콘 유효기한 연장 거부 관련 상담 사례는 2018년 65건에서 2019년엔 87건까지 늘었다. 2019년 피해 구제 사례는 전체의 약 10%인 9건이었다.

온라인 배송 문제 생겼다면? 

선물이나 쇼핑이 늘어나는 추석이면 온라인 주문을 통한 택배‧배송 관련 상담도 늘어난다. 지난해 과일이나 채소와 같은 신선식품을 온라인으로 구입한 후 발생한 피해 관련 소비자 상담은 총 5850건이었다. 이 중 1306건이 9~10월에 집중됐다. 상품에 애초부터 문제가 있었다면 판매자에게 환불을 받으면 된다. 만약 배송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더라도 판매자에게 환불을 요청할 수 있다.


추석 연휴를 앞둔 12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직원들이 추석 선물세트 택배 배송을 위해 분주하게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를 앞둔 12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직원들이 추석 선물세트 택배 배송을 위해 분주하게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공정위 관계자는 “수령 직후 확인한 상품이 부패‧훼손됐다면 구매처로 알리고, 환불을 요청할 수 있다”며 “배송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이라도 판매자가 소비자에게 환불을 해주고 배송업체에 따로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수증, 사진 등 증빙자료를 보관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OTT, 7일 내엔 전액 환불"

한편 코로나19로 명절에 귀향하지 않는 이들로 인해 넷플릭스, 왓챠 등의 구독자가 명절에 늘어날 전망이다. 이달 초 성인남성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한국갤럽)에서 추석 때 따로 사는 가족‧친척을 만날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49%로 ‘있다’(47%)는 응답자보다 많았다. 지난 1월 시정된 넷플릭스, 왓챠 등의 환불 약관도 참고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D.P.'의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드라마 'D.P.'의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약관에 따르면 유료결제를 전환한 후에 7일 이내에는 환불을 요청할 경우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 다만 환불 시점까지 영상을 시청한 기록이 없어야 한다. 넷플릭스의 경우 1달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지만, 그 이후 유료 결제로 자동 전환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자동 전환 직후에 구독 취소를 못 했더라도 7일 내에는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