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명백한 허위사실에 법 조치”…김재원 “무고죄 각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 SBS 뉴스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 SBS 뉴스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가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에 대해 “허위, 명예훼손 등에 관해 강력한 법 조치를 하겠다”고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조씨는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조씨는 “명백하게 허위사실들도 많고, 당사자 확인도 전혀 하지 않은 내용도 많다”며 “언론방송을 이용한 허위사실의 명예훼손은 매우 무거운 죄”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최고의원이 명백한 허위 사실을 내지르듯이 얘기한 부분은 이미 증거자료들을 갖고 있고, 한 번도 확인하지 않고 쓴 보도들도 모두 정정보도 청구를 함께 준비하고 있다”며 “김 최고위원에 대해 언론을 이용한 허위, 명예훼손 등에 관해 강력한 법 조치를 하면서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국민의힘 의원들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모욕 등에 관한 언행을 쏟아내다시피 했다”며 “이것을 바탕으로 작성된 기사들도 바로잡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해당 소식을 접한 뒤 자신의 SNS에서 “기왕에 할 거라면 제대로 해 보라”며 “물론 무고죄는 각오하라”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SNS에서 “세금도 연체하고, 직원 봉급도 못 주는 분이 고급 주택에 마세라티 승용차”라며 “무언가 느낌이 ‘확’ 오는 듯”이라고 조씨를 겨냥했다. 그는 또 조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만난 것을 언급하며 “박 원장이 (의혹에) 결부돼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