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놀이'에 美학교 발칵··징계 처분에 화장실도 막았다

한 학교의 손 세척제 분사기가 모두 뜯겨진 모습. 트위터 캡처

한 학교의 손 세척제 분사기가 모두 뜯겨진 모습. 트위터 캡처

미국의 10대 학생들 사이에서 학교 화장실 세면대를 뜯는 등 기물을 파손하거나 물품을 훔치는 등의 ‘범죄 놀이’가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 및 CNN 등에 따르면 ‘비뚤어진 절도(devious licks)’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의 영상들로 인해 미국 전역의 학교 현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당 ‘놀이’는 지난 1일 한 틱톡 이용자가 일회용 마스크 상자를 가방에 넣어 훔치는 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영상은 23만9000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어 학교에 비치된 손 소독제를 훔쳤다는 영상 등이 뒤따라 올라왔고, 이 영상은 72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면서 미국 10대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비뚤어진 놀이’ 해시태그 영상은 10대 학생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퍼졌고, 영상들이 우후죽순처럼 게시됐다. 영상은 화장실 손 세척제나 화장지 홀더 등을 절도하는 것에서 세면대를 부수거나 거울을 깨뜨리는 기물 파손까지 나아갔다.


틱톡 'devious licks' 챌린지 영상. 틱톡 캡처

틱톡 'devious licks' 챌린지 영상. 틱톡 캡처

 
사태가 심각해지자 일부 학교 당국은 일시적으로 화장실 사용을 제한하거나 이용을 금지했고, 영상을 게시한 해당 학생들에 대해서는 징계 처분이 내려졌다. 절도나 기물 파손 행위로 형사고발까지 이뤄진 경우도 있었다.

틱톡 또한 제재에 나섰다. 틱톡은 “당사의 지침을 위반한다”며 해당 영상과 해시태그 검색을 금지했다. 틱톡 측 관계자는 CNN에 “범죄 행위를 조장하는 콘텐트는 허용하지 않는다”며 “영상을 삭제하고, 해시태그 등 검색 결과를 커뮤니티 지침으로 바꿀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외신은 해당 영상이 틱톡을 넘어 트위터 등 다른 소셜미디어로도 퍼지고 있다고 짚었다.

현지 언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로 10대들이 느끼는 혼란과 무력감, 10대들의 반항 심리 표출, 소셜미디어의 파급력 등 해당 현상에 대해서 다양한 분석을 내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