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지구, 1원이라도 부당이익땐 후보·지사 모두 사퇴"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를 열었다. 사진은 상단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재명·이낙연·박용진·김두관·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를 열었다. 사진은 상단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재명·이낙연·박용진·김두관·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 “제가 부정을 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직과 공직 다 사퇴하겠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순회 경선 투표를 앞두고 진행된 광주·전남·전북 TV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것은 제가 개입해서 막지 않았다면 지금 성남시가 획득한 5503억원을 포함한 모든 이익이 민간에 귀속됐을 텐데, 제가 현재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서 그나마 5503억원을, 성남시민들에게 대박을 안겨드린 것”이라며 “성공한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낙연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소수 업자가 1100배 이득을 얻은 것은 설계 잘못이냐, 아니면 설계에 포함된 것이냐”며 “평소 공정경제를 강조하고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했는데 배치되는 결과다.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법학 공부하지 않았느냐. 1억원 자본금의 회사가 500억원을 투자받아서 250억원의 이익을 남겼으면 50% 이익이냐 250배 이익이냐”고 응수했다.


이어 “오랜 공직생활을 하며 권한을 이용해 법이 정한 것 이외에 추가적인 이득을 국민에게 돌려주신 일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수 언론과 보수 정치세력이 공격하면 그게 옳은 것이냐”며 “그들이 저를 공격한다고 해서 같은 당에서 동조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보수 언론만이 아니라 모든 중앙언론이 문제 삼는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정의감의 화신인 것처럼, 기득권 세력의 저항을 무찌를 수 있는 사람이라고 늘 말했는데, 한참 지난 뒤에 ‘지금 보니 그런 게 있다’고 하는 건 뭐냐”고 지적했다.  

박용진 “화천대유 대박, 국민 독박…일산대교·대장동, 왜 다르냐”

박용진 의원은 “어떤 구조이길래 화천대유는 대박이 나고 국민은 독박을 쓰는 구조가 됐느냐”며 “결과적으로 이렇게 됐으니 당시 정책 책임자로서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정책 일관성과 관련해서도 일산대교는 안 되고 화천대유는 되는 것이냐. 일산대교와 대장동이 왜 다르냐”고 지적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