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천대유 대표 소환조사…"회사·개인 자금흐름 관련"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의 관계자를 불러 자금 흐름 파악에 나섰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최근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대표를 최근 한 차례 불러 조사한 건 맞다"면서 "아직 내사 단계로 더 이상 구체적인 얘기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대표를 불러 회사와 개인 간 채권·채무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내가 회사로부터 개인적으로 돈을 빌렸는데 이후 이자까지 쳐서 다 갚았다"며 "경찰 조사에서 그 돈 왜 빌렸나, 어떻게 갚았나 등 진술했고 관련 자료도 모두 제출했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올해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와 관련해 수상한 자금 흐름이 발견됐다는 공문을 받았다. 이에 용산서에 사건을 넘겨 수사 전 단계인 입건 전 조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FIU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모씨와 이 대표 등의 2019년 금융 거래에 비정상적으로 보이는 부분이 있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참여한 업체다. 정치권 등은 이 업체가 출자금 대비 1154배에 이르는 배당금을 받았다면서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