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처음 본 여성 쫓아가며 난동…경찰간부 檢 송치

서울 관악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서울 관악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술에 취해 처음 본 여성을 따라가 말을 걸고 행인과 경찰관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린 경찰 간부가 검찰로 송치됐다. 

서울 관악경찰서 관계자는 "피의자 A경위를 공무집행방해와 재물손괴 혐의로 지난 17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A경위 입건 당시 폭행 혐의도 적용했으나, 피해자가 합의 후 고소를 취하해 이 부분에 대해선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렸다. 

A경위는 지난 7월 6일 오후 11시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골목길에서 술에 취한 채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뒤쫓으며 말을 걸다가 이를 말리던 행인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인근 지구대로 연행된 뒤엔 경찰관도 폭행했다. 길가에 세워져 있던 오토바이를 넘어뜨려 파손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다. 

피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경위는 사건 당시 강남경찰서 소속이었으나 대기발령 후 금천경찰서로 전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