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 내려온다' 2탄? 1년만에 '분노의 경운기' 몰고 돌아왔다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시즌 2 영상 중 ‘머드맥스(서산편)’ [영상 이매진유어코리아]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시즌 2 영상 중 ‘머드맥스(서산편)’ [영상 이매진유어코리아]

 
‘범 내려온다’로 화제를 모았던 한국 관광 홍보 캠페인이 1년 여 만에 ‘분노의 경운기’를 몰고 돌아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 제작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캠페인의 두 번째 시리즈다.
 
이번 영상물은 총 8개로 서울, 부산·통영, 대구, 서산, 순천, 강릉·양양, 경주·안동 등 10개 지역을 배경으로 한다. 지난 3일 유튜브에 공개된 이후 보름만에 평균 조회수 800만회를 넘겼다. 특히 영화 ‘매드맥스’를 패러디한 ‘머드맥스(서산편)’ 영상은 조회수 1000만회를 훌쩍 넘겼다. 민요 ‘옹헤야’를 재해석한 래퍼 우디 고차일드의 음악을 배경으로 수십 명의 어르신이 경운기를 끌고 갯벌을 달린다.  
 
전통적인 한국의 모습을 가장 세련된 방식으로 소개하고 있는 이 캠페인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필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 2를 기획한 최지훈 HS애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최지훈 HS애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진 HS애드]

최지훈 HS애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진 HS애드]

 
전작에 이어 이번 캠페인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즌1의 성공 덕분에 큰 관심을 받은 것 같다. 한국의 전통 문화를 전 세계 MZ세대(밀레니얼·Z세대)에 맞게 힙하게 표현했던 것이 전작의 성공요인이라고 생각해 그점을 이어가고자 했다. 시즌1에서는 퓨전국악으로 모든 콘텐트를 만들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여러가지 음악 장르를 바탕으로 각 지역에 맞는 스토리텔링을 시도했다. 유명 힙합레이블 하이어뮤직과 AOMG가 기획의도에 딱 맞는 음악을 만들어줬다.
 
한국 관광 홍보 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2의 서울편. [사진 이매진유어코리아]

한국 관광 홍보 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2의 서울편. [사진 이매진유어코리아]

 
제작 과정에서 가장 중요시 여긴 점은.
외국인에게 한국에 대해 질문하면 쇼핑, 뷰티, 음식 등 천편일률적인 답을 듣게 된다. 현대적이고 세련된 한국의 모습으로 홍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곳곳에 숨어있는 예스럽고 독특한 매력을 알리고 싶었다. 그래서 각 지역 주요 관광지에서 조금 벗어나더라도 한국의 진짜 매력을 알릴 수 있는 골목길에 집중했다.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영상 마지막 해시태그에 ‘#지구촌 힘내라(Cheer up the world)’ ‘#곧 만나요(Meet you soon)’라는 문구를 달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직접 찾기는 어렵지만 여행하듯 보고 즐길 수 있는 콘텐트를 만들자는 목표였다.
 
한국 관광 홍보 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2의 경주·안동편. [사진 이매진유어코리아]

한국 관광 홍보 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2의 경주·안동편. [사진 이매진유어코리아]

 
목표한 바가 가장 잘 구현된 영상은.
8편 모두 마음에 들지만 강강술래 장면이 나오는 경주·안동편과 서울 1·2편을 꼽고 싶다. 서울은 젊고 화려한 도시이자 수 백년의 역사를 가진 고도(古都)라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그래서 1편에는 발전을 거듭하는 도회적 모습을, 2편에는 종로, 황학동 등을 배경으로 오랜 시간을 버텨온 역사적 모습을 비추고자 했다. 예전에는 한국의 홍보 자료를 제작할 때 멋지고 세련된 모습만 보여주고자 했는데 숨기려 했던 전통적 모습을 당당하게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 이런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는게 우리나라의 높아진 위상을 반영한다고 생각한다.
 
지난 달 서산 간월암 인근에서 지역 주민들과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제작진이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최지훈]

지난 달 서산 간월암 인근에서 지역 주민들과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제작진이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최지훈]

 
서산편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서산이라는 지역을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갯벌을 달리는 경운기 영상을 접했다. 영화 ‘매드맥스’ 개봉 이후 이 영상들이 일종의 인터넷 밈(meme)처럼 화제가 됐다. 한국의 갯벌을 재미있게 알릴 수 있는 방식이라고 판단해 이를 강렬하게 연출하고자 했다. 촬영을 도와주셨던 서산 오지리 이장님께서 “70평생 이렇게 재밌던 적이 없었다”고 말씀하신 것이 기억에 남는다. 협조해주신 주민분들께 감사드린다.
 
 
이번 기획의 인기를 실감하는지.
댓글을 통해 체감한다. ‘한국을 있는 그대로 보여줘서 감동적이다’, ‘재밌고 신나고 기분이 좋은데 왜 눈물이 나지’라는 댓글들이 기억이 남는다. 예전에는 한국 관광 홍보 영상을 제작할 때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지,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지를 달리했는데 이번 영상에서는 디지털 시대의 흥과 힙(hip)을 잡으려고 노력했다. 대중에게 한국의 구석구석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주게 된 것 같아 기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