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의혹’ 이재명 “가시밭길 헤쳐 새로운 길 내겠다”

지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과도한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한 정면 돌파를 시사했다.

이재명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가시밭길을 헤쳐 새로운 길을 내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누가 무슨 말을 했는지보다 누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봐달라”며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국민과 함께 어떤 일을 해냈는지 살펴봐 주십시오”라고 했다.

그러면서 “두려움 때문에 할 일을 피하지 않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고 돈과 명예, 온갖 유혹에 넘어가지 않았다”며 “저의 삶은 기득권과 끝없는 투쟁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멈추고 싶었던 적도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은 주권자에 대한 배신이기에 국민이 준 권력을 제대로 안 쓸 거면 정치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견디고 돌파하며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이 지사는 “제게 기회를 주시면 어떤 경우에도, 어떤 난관도 뚫고 반드시 길을 만들겠다”며 “두려움 때문에, 기득권 때문에 가지 못했던 길, 가시밭길을 헤쳐서라도 이재명이 앞에서 그 길을 열겠다. 한 명의 공직자가 얼마나 많은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결과로 증명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