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님' 없고 '할아방' 있는 페퍼저축은행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용인=정시종 기자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용인=정시종 기자

여자배구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에는 '감독님'이 없고, '할아방'만 있다. 김형실(70) 감독이 선수들에게 내린 지시 때문이다.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은 김 감독을 "감독님"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주장인 이한비는 "보통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단체 메신저에는 '할아방'이라고 되어 있다"고 웃었다.

김형실 감독이 선수들에게 감독이란 호칭을 못 쓰게 한 건 너무 딱딱하고, 권위적인 관계가 되는 게 싫어서다. 김 감독은 "감독이란 표현이 수직전인 느낌이지 않나. 영어로는 코치라고 하니까 '코치1'이라고 할까도 생각했다. 선생님도 아주 좋진 않은데 선수들이 부르니까… 대신 '쌤'이라고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감독은 프로배구 사상 첫 70대 감독이다. 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장 등 행정가로 변신했다가 코트에 돌아왔다. 감독 복귀도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이다. 프로 팀을 지도한 것은 2006년 KT&G(현 KGC인삼공사)가 마지막이다. 실업팀미도파 시절 지도를 했던 제자 박미희(58) 흥국생명 감독과 지략 대결을 펼쳐야 한다.

공교롭게도 신생팀인 페퍼저축은행은 가장 젊다. 평균연령은 만 20.4세. 창단 특별 드래프트에서도 20대 초중반의 선수들을 데려왔고, 고등학교 졸업예정 선수도 6명이나 된다.


김형실 감독은 손녀뻘 선수들과 간극을 줄이기 위해 자신을 '할아방'이라고 표현했다. 아재개그를 하거나 걸그룹 노래도 듣는다. 전달 사항도 메신저로 보낸다. 김 감독은 "선수 중에 프로필에 남자친구와 뽀뽀를 하는 사진이 있길래 '야, 이건 너무 심한 거 아니니'라고 했더니 선수들이 빵 터졌다"는 에피소드도 전했다.

하지만 훈련 때는 부드럽지 않다. 다른 팀에서 뛰다온 선수들은 하나같이 "훈련량이 적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정해진 시간이 끝난 뒤에도 훈련이 덜 필요한 선수는 집중 훈련을 한다.

김형실 감독은 "드래프트 전까지는 선수가 7명 밖에 안 되고, 아픈 선수들도 있어 제대로 볼 훈련을 못 했다. 연습을 더 해도 모자란데, 컵대회도 못 나가는 상황이었지 않나. 지금도 시간이 모자라다"고 했다.

6대6 연습 경기도 못했던 페퍼저축은행은 드래프트 이후 팀다운 모양새를 갖췄다. 고등학생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활기찬 분위기가 됐다. 날개 공격수로 뛰던 하혜진이 미들블로커로도 연습하는 등 여러 가지 팀 옵션도 만들어가고 있다. 김 감독은 "조직적인 수비가 중요하기 때문에 60, 70%는 수비에 시간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AI 페퍼스'란 이름으로 30일 연고지 광주에서 창단식을 열고 첫 걸음을 뗀다. 첫 경기는 다음달 19일 홈에서 KGC인삼공사와 치른다. 워낙 기존 팀들과 전력 차가 커 1차 목표로는 '5승'을 겨냥한다.

김형실 감독은 "좋은 집이 아니라 튼튼한 집을 짓기 위해 젊은 선수들 위주로 팀을 구성했다. 많이 맞으면서 공부하고, 젊은 패기로 맞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