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뒷담화해" 추석날 주점서 칼부림…1명 사망·4명 부상

[뉴스1]

[뉴스1]

추석 당일인 지난 21일 40대 남성이 경남 창원의 한 주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께 창원시 의창구 소답동 한 주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60대 한 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있던 4명을 다치게 한 혐의도 있다.
 
A씨는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고향 지인 B씨가 자신을 험담하고 다닌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가 있던 주점을 찾아가 미리 준비해 간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피해자 B씨를 포함해 5명이 내부에 있었고 사망한 이는 B씨가 아닌 현장에 있던 다른 사람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자는 당초 3명으로 집계됐으나 수사 과정에서 현장에서 벗어났던 피해자가 추가로 확인돼 4명으로 늘었다.
 
A씨는 범행 직후 달아났다가 4시간 만인 오후 11시께 부산시 진구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