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제보 사주’ 기괴한 단어…기가 막힌다”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관위 부위원장. SBS뉴스 인터뷰 화면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관위 부위원장. SBS뉴스 인터뷰 화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자신의 ‘공익신고’를 ‘제보사주’라는 말로 깎아 내리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는 ‘제보 사주’에 대해 “기괴한 단어 하나 만들어서 뿌렸다”며 “기가 막힌다”고 했다.

 
22일 조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검사 조직이 총선 법정선거기간 내에 정치중립의무를 중대하게 위반해 선거개입 범죄를 저지른 것을 수사기관에 공익신고하는 것이 과연 ‘사주’하다라는 단어와 연결이 가능한가”라고 물었다.
 
이어 조씨는 “문재인 정부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이 야당 정치인 고발장을 만들어서 총선 기간 중에 여당 건네주고 대선 나간다고 민주당 대선후보 입후보한다고 했으면 뭐라고 했을지”라며 “대충 예상되는 사람들의 지금 하는 궤변들을 보면 씁쓸한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씨는 또 “한 줌 권력 쥐어보겠다고 따라다니며 국기문란 범죄를 조직적으로 은폐와 물타기 하려고 고양이 이름 타령하거나 출국금지 타령하는 것을 보면 어째 저 지경까지 됐나 싶다”며 “기괴한 단어 하나 만들어서 뿌린다고 국기문란죄와 나란하게 제보 사주라는 단어가 쓰이는 자체도 기가 막힌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