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환·오상욱 인터뷰①] "모자·마스크 써도 알아보시니 유명세 실감"

도쿄올림픽은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세계적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한 무대였다. 명승부 끝에 금메달을 딴 김정환(38), 구본길(32), 김준호(27), 오상욱(25)은 귀국과 동시에 수많은 방송 프로그램과 광고의 러브콜을 받았다. 그 사이 두 차례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 국내 대회에 나가 1~3위를 휩쓸었다. 실력과 외모, 인기를 모두 갖춘 '어펜저스(어벤저스+펜싱)'다.
 
13세 나이 차를 뛰어넘어 친구 같은 호흡을 자랑하는 '어펜저스' 맏형 김정환(왼쪽)과 오상욱. 정시종 기자

13세 나이 차를 뛰어넘어 친구 같은 호흡을 자랑하는 '어펜저스' 맏형 김정환(왼쪽)과 오상욱. 정시종 기자

 
이들 중 맏형 김정환과 막내 오상욱을 대표로 만났다. 둘의 나이는 13세 차. 김정환은 "오상욱의 중·고교 은사들이 나보다 후배"라며 웃었다. 그럼에도 나이의 간극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둘은 만나자마자 서로를 놀리며 장난을 치고 폭소를 터트렸다. 같은 반 친구처럼 완벽한 '케미(케미스트리)'였다. 
 
그러다 펜싱에 대한 애정을 털어놓을 때는 나란히 눈빛부터 진지해졌다. 오랜 시간 축적한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한 선배와 그 자양분을 온몸으로 흡수해 더 크게 자라난 후배의 조화. 혼자서도 충분히 강한 김정환과 오상욱은 함께 있어 더 강해보였다. 
 
-유명인이 된 기분은 어떤가요.
김정환(이하 김)=처음엔 잘 느끼지 못하다가, 공공장소에서 '우리가 좀 유명해졌구나' 실감하게 됐어요. 최근에 백화점에 갔는데 모자랑 마스크를 썼는데도 많은 분이 알아보시더라고요.
오상욱(이하 오)=저도 백화점에 갈 때나 동네를 돌아다니거나 할 때, 많이 알아보고 인사하셔서 신기해요. 기분이 좋으면서 한편으로는 '앞으로 진짜 행동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도 했어요.
김=작년까지만 해도 제 생일을 축하해주는 건 아내와 가족뿐이었는데, 올해는 많은 팬분이 선물을 보내주셔서 그것도 신기하고, 감사한 마음이에요. 물론 상욱이는 아직까지 선물을 안 줬지만요.
오=형, 제가 형 취향을 잘 알잖아요. 이번엔 정말 기대해도 좋아요. 국내에선 구할 수 없는 걸 드릴 거예요.
김=갑자기 상욱이가 3년 전에 초대형 사이즈의 향수를 준 게 기억나네요. 써도 써도 안 없어져서 아직도 써요. 상욱아, 향수는 아니지?(폭소)
 
-오상욱 선수는 키(1m92㎝)가 크고, 김정환 선수는 팔이 길죠. 아무래도 더 눈에 띄겠어요.
김=저는 상욱이만큼 키가 크지 않아서 오히려 다행인 것 같아요. 팔은… 아무래도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녀야 할까봐요. 아예 티셔츠 속에 팔을 넣고 다녀야 할 것도 같고.(폭소) 외할아버지 팔이 무릎까지 내려왔다는 얘기를 방송에서 했더니 다들 '진짜냐, 증거 있냐' 물으시더라고요. 하지만 제가 지금까지 방송에서 한 얘기는 다 사실이라고 자부할 수 있습니다. 
오=맞아요. 그건 제가 증인이에요. 형이 형수님을 정말 사랑하고 잘 챙기는 것도 '콘셉트'가 아니라 보이는 그대로고요. 형을 지켜본 사람이라면 다들 느낄 수 있어요. 
 
13세 나이 차를 뛰어넘어 친구 같은 호흡을 자랑하는 '어펜저스' 맏형 김정환(왼쪽)과 오상욱. 정시종 기자

13세 나이 차를 뛰어넘어 친구 같은 호흡을 자랑하는 '어펜저스' 맏형 김정환(왼쪽)과 오상욱. 정시종 기자

 
-오상욱 선수는 이런 형과 다니면 재밌겠어요.
오=저는 형들에 비해서는 정말 말을 많이 안하는 편이거든요. (김정환이 웃음을 감추지 못하자) 진짜예요, 진짜. 평소 주로 듣는 편이라고요.(웃음) 그래서인지 형들하고 있으면 지루할 틈이 없어요. 정환이 형이 워낙 재밌게 얘기를 잘 하시기도 하고요. 13살 차여도 세대 차이는 하나도 느껴지지 않아요. 오히려 저보다 더 장난기도 많아요.  
 
-요즘 두 분이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는 글과 사진이 기사화 되던데요. 아내와 여자친구도 함께 화제에 오르고요.  
김=제가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기사로 나오는 걸 보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장모님이 생일상 차려주신 것도 나왔더라고요. 올림픽 전엔 기사는커녕 SNS 팔로워가 100명도 안 됐거든요. 지금은 3만명이 훨씬 넘었어요. 엄청난 성장률이죠.
오=저도 기사 제목부터 제 이름 앞에 여자친구(펜싱 플뢰레 선수 홍효진) 이름이 뜨는 걸 보고 깜짝 놀랐어요. (김정환이 '진짜야?'라고 묻자) 진짜예요. 제 기사를 클릭했는데 바로 여자친구 이름이 보이더라고요.  
김=그래서 제가 늘 '여자친구한테 잘해주라'고 해요. 앞으로 만나는 사람들은 상욱이를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인식할 거잖아요. 그 전의 '원래 오상욱'을 좋아하는 사람과는 다를 수밖에 없거든요. 농담 삼아 '이렇게 됐으니 앞으로 순수한 유기농 사랑을 찾는 건 불가능하다. 효진이에게 고마워 해'라고 했어요. 지금 여자친구가 참 착하고, 상욱이에게 잘 맞춰주거든요.  
오=여자분들이 별로 안 좋아할 만한 걸 같이 하자고 해도 잘 해주죠.  
김=저희가 다같이 낚시를 간 적이 있어요. 낚시가 처음인 여자분들은 지루할 수 있는데, 10시간 가까이 상욱이 취미를 함께해주는 걸 보고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오=지금은 오히려 먼저 '가고 싶다'고도 해요. 다만 제가 여자친구 언급을 조심스러워하는 이유가 있어요. 얼마 전 여자친구 휴대전화로 사진을 같이 보고 있었는데, SNS로 쉴 새 없이 욕설이 오더라고요.  
 
-유명세의 그림자네요.  
오=그런 것 같아요. 사진도, 글도 없는 유령 아이디들이 계속 욕을 보내더라고요.
김=저에게도 그런 게 와요. 제가 JTBC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 씨와 '전주 1초 듣고 노래 제목 맞히기' 대결을 해서 이겼는데, 어떤 사람이 '너무 좋아하지 말아라. 김희철이 당신을 띄워주려고 져준 것이니 고마워 해라'라고 보냈더라고요. 저 희철이랑 친한데, 정말 진 게 맞거든요.(웃음) 어이가 없어서 그냥 답장을 안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