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1716명…사흘째 1700명대

 

뉴스1

뉴스1

23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째 17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71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 수는 29만2699명이다.

전날(1720명)보다 4명 줄었으나 지난 21일(1729명) 이후 사흘 연속 1천700명대를 기록 중이다. 1주일 전인 지난주 목요일(16일)의 1942명보다는 226명 적은 수치다.

매주 수요일을 기점으로 주 중반 이후 확진자가 2000명 안팎으로 치솟은 최근의 주간 패턴과 달리 확진자 규모는 다소 줄었지만, 이는 추석 연휴 동안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 반영된 결과여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규모 인구 이동의 여파가 본격화하는 내주부터 확진자가 점진적으로 늘어나면서 전국적인 재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일 1000명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 이후 지방으로 확산세가 확대되는 상황에 방역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1698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45명, 경기 548명, 인천 108명, 충남 54명, 대구 53명 등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8명 늘어난 2427명이 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보름 넘게 이어지며 확산세를 이어가는 상황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79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2008명→2087명→1909명→1604명→1729명→1720명→1716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