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50대에 늦둥이 둘째 얻었다 "아내 최근 출산"

방송인 김구라. 일간스포츠

방송인 김구라. 일간스포츠

방송인 김구라(51)가 늦둥이 둘째를 안았다.
 
23일 김구라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구라씨 아내가 추석 연휴 전에 2세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그동안 자신이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들을 통해 연인이 있음을 밝혔으며, 지난해 12살 연하 여자 친구와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 후 재혼 생활을 이어왔다. 전처와는 2015년에 이혼했다.
 
김구라는 전처 사이에서 낳은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23)가 있다. 그리는 가수 겸 방송인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아버지의 재혼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지난 6월 그리는 방송에서 "아빠가 대단하고 멋있는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될수록 행복하게 사실 수 있겠다 싶어서 두 분의 사이를 응원한다"며 "(새엄마와) 식사를 자주 하는데 잘해주시고 청소도 해주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