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행 아시아나 예약자 1000명 넘겨…'해외여행 살아나나"

해외여행 수요가 조금씩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3일 “사이판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ㆍ여행안전권역) 여행객이 연말까지 1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사이판행 항공편은 추석 연휴 중인 지난 18일 85%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해당 항공편 탑승 손님 150명 중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여행객"이라며 “이는 대한민국~사이판 간 트래블 제도 시행 후 최대 수치”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지난 6월 말 사이판과 여행객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트래블버블 협정을 맺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지난 7~8월에는 편당 탑승객이 10명 선에 그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했었다.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사이판 노선에 투입한 A321NEO 여객기. 고효율 엔진을 갖춰 동급의 다른 여객기보다 15%가량 연료 효율이 높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사이판 노선에 투입한 A321NEO 여객기. 고효율 엔진을 갖춰 동급의 다른 여객기보다 15%가량 연료 효율이 높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추석 연휴 이후에도 예약 증가 추세가 두드러진다. 연휴 이후 매 편 100명 이상의 예약을 기록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사이판 정기 노선에 최신 기종인 A321NEO를 투입하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는 인천~사이판 정기 노선에 주 1회 운항 중이다. 

트래블 버블 제도가 적용되는 여행객은 관련 프로그램에 따라 사이판 도착 후 켄싱턴 리조트에서의 5일간 숙식 비용과 현지 PCR 검사 2회 비용을 전액 지원받는다. 사이판 여행 중 코로나19확진 시 치료 비용 역시 전액 지원받는다. 또 사이판 내에서 사용 가능한 250달러 상당의 바우처 등도 받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국내 백신접종율 증가에 따른 여행 심리의 회복 기조에 맞춰 국제 여객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이판행 예약률이 지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관련 관광상품을 확대하고, 해당 노선에 중ㆍ대형 기종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