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文대통령이 BTS 인기 활용? UN이 초청한 것”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 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연설을 들은 뒤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 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연설을 들은 뒤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UN) 총회 ‘SDG(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에서 연설한 것을 두고 ‘문 대통령이 BTS의 인기를 활용했다’는 일각의 지적이 나온 것에 대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굳이 정치적으로 해석할 필요가 있는지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은 2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있는 건 있는 대로 평가해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SDG 모멘트에 전 세계 UN 회원국의 정상국가를 대표해서 문 대통령이 유일하게 대표 연설자로 초청받았다. 이렇게 영광스러운 일이 어디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UN에서) 팬데믹(대유행)을 잘 극복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초청한 것이고, 그다음에 미래세대 대표 청년대표인 BTS를 초청한 것”이라며 “저희가 초청한 것이 아니라 UN이 초청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UN이 각각의 의미를 두고 초청한 것이니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대로, BTS는 BTS대로 대한민국 국격과 위상과 문화의 힘이 이렇게 커져 있다고 하는 자부심을 가져도 충분한 일”이라고 짚었다.


진행자가 “BTS 인기가 (문 대통령보다) 훨씬 더 좋았다는 보도도 있다”고 말하자, 박 수석은 “대한민국의 BTS가 세계 최고의 아티스트로 평가를 받는 것은 너무나 자랑스럽고 가슴 설레는 일”이라며 “BTS라고 하는 개인·그룹 아티스트가 평가를 받는 것보다는 대한민국 전체가 태극기를 휘날리듯 평가를 받는 일이라고 기쁘게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SDG 모멘트에서의 연설을 통해 “인류가 국경을 넘어 협력하는 것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함께 연설대에 선 BTS 멤버들은 한 명씩 돌아가는 방식으로 이어 연설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14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14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