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미성년자 오접종…눈 부어 병원간 여중생에 화이자 놨다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닌 18세 미만 국민에게 백신을 오접종 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경기 남양주시의 한 내과병원에서 중학생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일이 발생했다.
 
2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눈이 부어 남양주시의 한 내과를 찾은 중학생 A양에게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병원 측은 접종 후 실수를 인지하고 A양과 보호자에게 이를 통보하고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했다.
 
A양은 접종 이튿날 미열 등 증세가 있어 검사를 받았지만 현재까지 심각한 이상 반응은 현재까지 없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해당 병원에 인력을 보내 진상 조사를 하고, 백신을 맞은 학생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이상 반응 여부를 관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3일 전주에서는 의료진의 실수로 초등생 B(12)군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B군은 눈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전주시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을 찾았다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당시 의료진은 B군의 체구가 또래보다 커 접종 대기자로 착각했다고 밝혔다. B군의 어머니는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B군은 이상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지난달에도 다른 질환의 예방접종 차 병원을 찾은 초등학생에게 화이자를 잘못 접종한 사례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미성년자에 대한 임상자료가 부족하고,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있어 현재 18세 이상에 대해서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