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모더나 백신, 화이자보다 예방 효과 몇 달 더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더나 백신과 화이자 백신 병.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더나 백신과 화이자 백신 병.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중 모더나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예방 효과가 몇 달 더 지속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22일(현지시간) 최근의 연구 결과들을 인용하며 이같이 전했다. NYT는 “백신들(모더나·화이자)은 모두 똑같이 효과적이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모더나와 화이자 모두 mRNA(메신저리보핵산) 계열의 백신이다.
 
모더나 백신과 화이자 백신은 임상시험에서 확인된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가 각각 94%, 95%로 거의 같았다. 그러나 최근 의학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에 발표된 최신 연구를 보면 미 25개 주(州)에서 백신 접종자 50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모더나 백신의 예방 효과(96.3%)가 화이자 백신(88.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네소타주 메이요 클리닉, 카타르 등에서 진행된 연구 등에서도 모더나 백신 중증 예방 효과가 92%~100%를 기록해 화이자 백신보다 10%~15% 높게 나타났다고 NYT는 설명했다. NYT는 모더나 백신이 만들어내는 항체량이 화이자 백신보다 2배~3배 많았다는 연구들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NYT는 두 백신의 투여량과 시간, 접종자의 나이 등 여러 요인에 의해서 차이가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더나의 최고의료책임자(CMO) 폴 버튼 박사는 “(화이자 백신보다) 접종 1회차와 2회차 사이 일주일의 시간이 더 있는데, 이로 인해 면역 세포가 더 나온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밝혔다.
 
두 백신 모두 코로나19 예방에 매우 효과적인 만큼 그 차이는 작고, 연구와 실제 결과가 다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존 무어 웰레코넬의과대 교수는 “두 백신에 차이가 있을지언정 이 차이가 현실에서 문제가 될지는 의문”이라고 짚었다. 또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이 ‘열등한 백신을 맞았다’고 놀라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