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화천대유 의혹 이재명, 무능 아니면 배임…특검하라"

정의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의원은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개발 사업자 선정에서부터 수익배분 구조 등 과정 전체가 대단히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저는 이 지사의 해명을 주의 깊게 지켜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대장동 개발 논란에서 핵심 의혹은 막대한 이익이 예상되는 사업에서 왜 이익배분을 소수지분의 화천대유 등에게 몰아주고 공공은 이를 포기하는 협약서를 작성했느냐 하는 것”이라며 “‘대박 로또’로 불렸던 판교신도시 인근 개발사업이라 당연히 천문학적 이익이 예상되었음에도 일정액까지만 확보하고 그 이상의 이익 배분을 포기했다면, 그것은 철저히 무능했거나, 완전히 무책임했거나, 그것도 아니면 배임 논란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은 공공개발의 외피를 썼지만, 민간개발사업자의 막대한 불로소득을 공공이 방치했거나 동조한 사업이라는 의혹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 지사가 지론대로 차라리 공공개발 방식으로 추진했다면, 혹은 민관합동으로 추진하되 사후 이익 배분에 공공의 몫을 상식적으로 배분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의혹”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의혹의 핵심에 선 인물이 불로소득 잡는 대통령 되겠다는 분이라는 점에서, 국민들의 정치 불신은 날로 깊어가고 있다”며 “이 지사는 국민들이 납득할 때까지 진솔하게 설명해야 할 것이며, 어떠한 형태의 수사라도 적극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을 향해선 “공정한 수사를 위해 특임검사를 지명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정의당 대선주자인 이정미 전 의원도 이날 메시지를 내고 “사뭇 당당한 이 지사의 태도에서 초조함이 새어 나온다”며 “이 지사는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 대장동 의혹과 기득권 양당의 저질 정쟁이 추석 밥상머리를 뒤덮은 데에 국민께 송구함을 표시하는 것이 순서”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