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집까지 뛰어든 백종원, 같은 건물에선 '백걸리' 빚는 중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신규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소 곱창 프랜차이즈와 전통주 막걸리 시장까지 개척에 나섰다.

2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과 뉴스1에 따르면 더본코리아가 운영 중인 가맹 브랜드 수는 총 24개다.

더본코리아는 일반적으로 가맹사업 전 일정 기간 테스트 운영을 진행한다. 메뉴 구성과 서비스 등이 완성될 때까지 길게는 수년 이상 테스트로 사업 여부를 검토한다.

가장 최근 테스트에 돌입한 메뉴는 소 곱창이다. 더본코리아는 이달 초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낙원곱창’ 직영 1호점을 냈다. 낙원곱창에서는 곱창·대창 등 한우 특수부위를 주로 다룬다. 한우 곱창(150g)을 1인 분에 2만 원대, 전골 메뉴는 3만원 대 후반으로 책정했다. 일반 소 곱창 전문점과 비슷한 가격이다.

더본코리아는 낙원곱창에 대해 현재 시험 단계인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테스트 기간 메뉴 개선과 소비자 반응을 살핀 뒤 가맹 사업으로 확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술도가에서 생산하는 백걸리. [백술도가 인스타그램 캡처]

백술도가에서 생산하는 백걸리. [백술도가 인스타그램 캡처]

 
백 대표는 최근 전통주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낙원곱창을 운영 중인 건물에 양조장 ‘백술도가’를 마련하고 막걸리 ‘백걸리’ 생산에 나섰다.

백걸리는 ‘백종원+막걸리’의 합성어로 세 번 발효한 전통 막걸리를 의미하는 ‘삼양주 기법’을 사용해 양조했다.

백걸리는 알코올 도수 14도, 1병 용량은 360㎖로 기획·출시됐다. 일반 막걸리 용량이 750㎖인 것을 고려하면 절반 수준인 셈이다. 병 역시 페트병이 아닌 유리병을 사용했다. 백걸리 판매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현재 시음주 형태로만 제공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백걸리의 상표 출원은 마친 상태다. 백 대표의 피앤홀디승(구 주식회사 백종원)은 지난 7월 증류주와 막걸리 등 제품군에 대해 상표를 출원했다.

백술도가 관계자는 “9월초부터 제품 생산에 들어갔다”며 “다만 현재 시음주 형태로 일부 셀러브리티 등에만 소량 제공 중이며 정식 판매 일정은 반응을 확인하며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