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총선 D-2…EU, 러시아 '사이버 공격'에 경고장 날렸다

독일 총선을 이틀 앞둔 24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이 회원국을 상대로 러시아와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사이버 공격이 관찰됐다며 러시아 정부에 사이버 위협을 멈추라고 경고했다. [AFP=연합뉴스]

독일 총선을 이틀 앞둔 24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이 회원국을 상대로 러시아와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사이버 공격이 관찰됐다며 러시아 정부에 사이버 위협을 멈추라고 경고했다. [AFP=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독일 등 회원국을 겨냥한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에 경고장을 날렸다. 독일 총선을 이틀 앞둔 시점에서다. 

24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EU 집행위원회 명의로 성명을 내고 “EU 회원국에서 '고스트 라이터(Ghost Writer)'라 불리는 해커 단체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단체는 EU 회원국의 의원, 정부관리, 정치인, 언론 및 시민사회단체 등의 컴퓨터 시스템과 개인 계정에 접근해 정보를 빼냈다. 

보렐 대표는 “이 해커 단체의 활동은 유엔 회원국이 승인한 사이버 공간에서의 책임 있는 행동 규범에 위배되며 허위 정보와 정보 조작 등 우리의 민주적 제도와 절차를 훼손하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진실성과 안보, 민주주의 가치와 원칙, 민주주의의 핵심 기능을 위협했기 때문에 용납할 수 없다”며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사이버 공간에서 책임 있는 행동 규범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사이버 공격이 계속될 경우 이에 대한 공모 혐의로 EU 차원에서 러시아에 제재를 가할 수도 있다”며 “자산 동결, 여행 금지와 같은 제재를 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공개 비판은 독일 총선을 이틀 앞두고 나왔다. 독일은 오는 26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후임을 결정할 선거를 치른다. 그러나 정당 지지율 여론 조사 결과 차기 정부의 윤곽이 뚜렷하게 그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예민한 분위기 속에 러시아와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사이버 공격까지 감지되자 EU마저 나서 심각성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일 보안 당국에 따르면 외국 정보기관에 의한 사이버 공격이 올해 들어 세 차례 있었고, 이 중 일부는 러시아 해킹 단체 '고스트 라이터'가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지난 6일 독일 외무부는 자국 의회 의원과 각 정당 등을 상대로 한 사이버 공격의 주체를 러시아로 지목하고, 러시아 정부에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외무부는 이 해커 단체가 피싱 이메일로 정치인들의 개인 정보를 빼내려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