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 엄벌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5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 대장동개발비리 의혹'을 언급하며 이 지사를 저격하고 나섰다.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이 전 대표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 정말 괜찮나. 민주당 후보가 국민의힘보다 도덕성에서 밀릴 수 있다는 기막힌 현실, 그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 지사를 둘러싼 의혹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 그 비리를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토록 하겠다. 법에 따라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 등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해서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의 대통령이 이길 수 있었던 것은 모두가 흠 없는 후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후보였기 때문”이라며 “광주와 전남이 명령해달라. ‘흠 없는 후보, 안심할 수 있는 후보로 당당하게 가라, 그것이 승리의 길’이라고 명령해달라. 저 이낙연이 출사표가 되겠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