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신공항 ‘거점공항’ 반영에도…군위 “원점 재검토” 으름장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연합뉴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연합뉴스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하 신공항) 이전 사업을 둘러싼 각종 잡음이 끊이지 않으면서 사업 추진이 갈수록 안갯속이다. 정부에서는 신공항을 ‘거점공항’으로 명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정작 신공항이 들어서는 경북 군위군은 “대구 편입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신공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도 있다”고 맞서고 있어서다.

일단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신공항을 ‘거점공항’의 지위에 올리겠다는 소식은 호재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고시한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통해 신공항을 ‘거점공항’으로 명시했다. 공항은 중추공항·거점공항·일반공항 등 3개 위계로 분류된다. 거점공항으로 정해지면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관문공항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대구시는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국토부의 대구공항 민항이전 사전타당성 검토에 대구시의 민항계획(안)인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3200m 이상의 활주로, 1000만 명 이상 여객 수요를 처리할 수 있는 민항터미널, 항공화물 터미널, 부대시설 등이 반영되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공항의 활성화와 수요 창출을 위해 대구경북선 광역철도와 중앙고속도로 확장 등 접근교통망의 건설도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지난해 7월 30일 오후 경북 군위군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왼쪽부터),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통합 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로 신청할 것을 조건부 합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함께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7월 30일 오후 경북 군위군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왼쪽부터),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통합 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로 신청할 것을 조건부 합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함께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으로도 경북도와 경북 군위·의성군과 긴밀히 협력하고 지역 국회의원, 여·야·정 협의체 등을 통해 국가의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했다.


경북도 역시 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절차대로 행정안전부에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 건의서를 제출했다. 신공항 이전 사업의 조건으로 결정된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위해서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지난해 7월 30일 신공항 유치 신청에 반대하던 군위 군민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대구·경북 국회의원 전원과 시·도의원 대부분의 대승적 결단으로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근거로 추진됐다.

지난해 8월 군위군의 관할구역변경 건의서가 경북도와 대구시에 제출된 이후 경북도는 실무회의를 거쳐 한국조직학회에 실태조사 등 연구용역을 거쳐 도의회의 의견청취 절차를 마쳤다.

경북도가 제출한 건의서에는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논의가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추진된 점, 경북도의회 의견, 군위군의 관할구역 변경건의서, 공동합의문,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추진 관련 실태조사 등 연구용역, 관련 참고자료 등이 담겨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군위를 보내는 것은 생니를 뽑는 아픔과도 같다. 하지만 다른 곳이 아닌 여전히 함께 해야 할 우리의 이웃인 대구로 가는 것”이라며 “이제는 대구·경북의 미래인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경북 군위군 군위읍에 군위군의 대구 편입을 요구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김정석 기자

10일 경북 군위군 군위읍에 군위군의 대구 편입을 요구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김정석 기자

반면 군위군은 대구시 편입에 대한 경북도의회의 미온적인 태도에 반발하고 있다. 최근 군위군의 대구 편입 문제에 대해 경북도의회가 ‘찬성도, 반대도 아닌’ 애매한 결론을 내려서다.  

경북도의회는 지난 2일 오전 제32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경북도 관할구역 변경안’에 대한 찬반 의사를 묻는 무기명 비밀투표를 진행했다. 군위 대구 편입 찬성안은 재적의원 59명 중 57명이 투표한 결과 채택 28표, 불채택 29표로 나와 부결됐다. 대구 편입 반대안 역시 57명이 투표한 결과 채택 24표, 불채택 33표로 나와 부결됐다.  

이에 김영만 군위군수는 “올해 안에 대구편입이 결정되지 않을 경우 신공항 이전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군위군 공무원노조도 “군위군민이 전투기 소음을 무릅쓰고라도 공항을 유치해 소멸해가는 군위를 살리고자 하는 숭고한 뜻과 공동합의문을 금석맹약으로 믿고 대구·경북 발전을 위해 공동후보지를 받아들인 대의를 욕되게 하는 것을 더는 참지 않겠다”고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