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부스터샷 곧 시작…60세 이상-의료기관 종사자 대상"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60세 이상 고령층,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부터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을 곧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질병관리청이 이런 내용을 포함한 4분기 접종계획을 27일 발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총리는 “10월 초부터 1·2차 접종 간격을 단축해 예방접종 완료율을 더 높여 나갈 것”이라며 “백신접종 대상을 청소년과 임신부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관계자들에게 “12∼17세 접종에 따른 학부모들의 걱정이 크다. 교육당국과 협력해 이상반응 대응체계를 점검해달라”고도 당부했다.

그는 “추석명절 대이동의 여파가 무섭다. 예견은 했지만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이번 주 방역상황이 단계적 일상회복의 출발점을 결정짓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신속한 진단검사와 확산세 차단에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중수본에는 “지자체와 협력해 병상을 충분히 확보해달라. 무증상ㆍ경증 환자에 대해서는 안전성 확보를 전제로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방안을 함께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