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세칸 '국민평형'이 42억…빌딩 뺨친다, 아리팍 84㎡ 신고가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5㎡(구 34평) 평면도.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5㎡(구 34평) 평면도.

현 정부 들어 집값이 크게 뛰면서, 국민평형으로 불리던 '방 세칸' 전용면적 84.95㎡(구 34평) 아파트 매매가가 40억원을 넘어섰다. 국내 아파트 중 해당 평형대 아파트가 40억원을 넘겨 거래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아리팍)의 15층 84.95㎡ 주택이 42억원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해당 주택은 방 3칸, 화장실 2개, 주방, 거실 등이 딸린 전형적인 '국민평형' 이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단지 입구 모습. 뉴스1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단지 입구 모습. 뉴스1

 
지난 6월 해당 아파트 같은 평형 10층 주택이 39억8000만원으로 신고가를 썼는데, 석 달 새 2억2000만원이 뛴 것이다. 지난달 인근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도 비슷한 평형대(84㎡, 구 34평)인 17층 주택이 36억원으로 역대 최고가에 팔리며 신고가를 기록한 바 있다.

아리팍은 지난 신반포1차를 재건축해 지난 2016년 입주한 단지다. 2019년 9월 중소형 평형이 3.3㎡(구 1평)당 1억원을 넘기며 '평당 1억원 시대'를 여는 등 대표적인 고가 아파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9월 둘째 주(13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21%로 나타났다. 수도권 상승률은 5주 연속 0.4%대 상승률을 이어가며 9주째 최고 상승률을 유지했다. 강남권 중대형 단지 위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며, 송파(0.28%)·강남(0.26%)·서초구(0.24%) 등 강남 3구에서 상승률이 높았다.


한편 토지·건물 정보 서비스업체 밸류맵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서울의 상업·업무용 빌딩의 3.3㎡당 평균 거래가격(대지면적 기준)은 7527만원, 연면적 3.3㎡당 거래가격은 4524만원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