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임대사업자 2400명, 1/3 이상 중국인…1인당 2.8가구 세 놔

지난 24일 오후 서울시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붙어있는 부동산 매물 전단. 뉴스1

지난 24일 오후 서울시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붙어있는 부동산 매물 전단. 뉴스1

외국인 주택임대 사업자는 지난해 6월 기준 총 2394명으로 집계됐으며 이중 중국 국적자가 3분의 1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외국인 임대사업자 관련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국내에 등록된 외국인 민간임대사업자는 총 2394명으로 집계됐다.  
 
국적별로는 중국인이 885명으로 전체의 37.0%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인이 702명(29.3%), 캐나다인은 269명(11.2%), 대만인 179명(7.5%), 호주인 84명(3.5%) 등 순이었다.
 
외국인 사업자가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6650가구로, 사업자 1인당 평균 2.8가구의 주택을 세놓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국인 임대주택이 많은 곳은 서울로 절반가량인 3262채(49.1%)가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경기 1787채(26.9%), 인천 426채(6.4%), 부산 349채(5.2%) 등 순으로 외국인이 운영하는 등록임대는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외국인의 부동산 투기 문제가 부각하면서 외국인이 외국에서 얼마든지 국내 부동산을 거래할 수 있는 점과 외국인이 ‘무역 경영’ 비자를 받고 들어와서 편법으로 부동산 임대업을 하는 점 등을 단속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