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화천대유, 특검은 오래 걸려…검찰규명이 합당"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당시 성남 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정치권에서는 특별검사 도입 요구가 나오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회의 특검 절차상의 이유로 검찰 조사가 합당하다는 견해를 냈다.

 
박 장관은 2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화천대유 관련 특검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제가 국회 의정 활동하면서 한 번은 제가 (특검을) 만들기도 했고, 관여한 게 두 번 있었는데, 내용을 협상하고 타결하고 통과시키고 임명하고 세팅하는 과정이 꽤 걸린다"라며 "그렇다고 지금 검찰이 손 놓고 있을 수는 없기 때문에 저는 검찰이 신속하게 그리고 치우침 없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받은 퇴직금 규모에도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박 장관은 "여러 고발장이 접수가 되고 있다"라며 "서울중앙지검이 합당한 규모로 이 사건의 진상을 공정하게 파헤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박 장관은 '고발사주' 의혹 사건과 관련해 중간보고 등은 받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총론적인 평가를 할 수 있는 정도의 전달은 받았지만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보고받진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박 장관은 "대체로 감찰과 수사가 적정하게 잘 이뤄지고 있다는 정도의 총평은 전달받았다"고 덧붙였다.